베리타스

[포토] 해양수산부 청사를 포위한 노란 우산

입력 Jan 09, 2017 02:36 PM KST
sewol
(Photo : Ⓒ 사진 = 지유석 기자 )
세월호 참사 발생 1천일 째인 9일 ‘세월호 기억 노란우산 프로젝트’ 활동가들 다섯 명이 오전 8시부터 해수부 앞에 나와 노란 우산 304개를 설치했다.
sewol
(Photo : Ⓒ 사진 = 지유석 기자 )
세월호 참사 발생 1천일 째인 9일 ‘세월호 기억 노란우산 프로젝트’ 활동가들 다섯 명이 오전 8시부터 해수부 앞에 나와 노란 우산 304개를 설치했다 .

세월호 참사 발생 1천일 째인 9일 ‘박근혜 퇴진 세종행동본부'(아래 세종행동본부, 상임대표 서영석)에서 활동하는 ‘세월호 기억 노란 우산 프로젝트' 활동가들 다섯 명이 1천 일을 맞아 오전 8시부터 해수부 앞에 나와 세월호 희생자를 추모하는 뜻에서 노란 우산 304개를 설치했다.

오피니언

기고

[기고] 그리스도인으로서 살아가기

우리 그리스도인의 삶에서 최우선적으로 필요한 것은 하나님과의 교제이다. 하나님과 교제할 때 우리는 아버지 하나님의 마음과 그 사랑에 접근할 수 있다. 그래서

많이 본 기사

이낙연 국무총리, 교단장들 만나 "동성혼은 시기상조"

이낙연 국무총리가 개신교 주요 교단을 대표하는 교단장들과의 만남에서 "동성혼 개헌은 시기상조"라고 밝혔다고 국민일보가 17일 보도했다. 보도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