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반기문 신천지 연관 의혹에 이은 악재

입력 Jan 11, 2017 07:50 AM KST

#반기문 신천지 #반기문 동생

bankimoon_1229
(Photo : ⓒCBS 노컷뉴스 보도화면 캡처)
▲신천지가 유력 대선후보로 거론되고 있는 반기문 UN사무총장과의 친분을 내세우는 등 정치권을 기웃거리며 '친반' 줄타기를 하고 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신천지 관련 단체 인사와 사진을 찍어 논란을 빚은 바 있는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친족 관계에 있는 이들이 뇌물 혐의 등으로 기소돼 잇따른 악재에 시달리고 있다. 대선 유력 후보로 거론되는 반기문 전 총장으로서는 뼈아픈 일이 아닐 수 없다.

채널A 등 주요 소식통에 의하면, 반기문 전 총장의 동생과 조카 등이 미국에서 뇌물·사기 등의 혐의로 기소된 것으로 전해졌다. 반 전 총장 동생 반기상씨와 반 전 총장 조카 반주현씨가 베트남에서 건물을 판매하는 과정에서 뇌물증여 혐의로 미국 법원에 기소됐다고 현지 매체들이 일제히 보도했다.

10일(현지시간) 보도에 따르면, 반주현씨와 반기상씨는 베트남에서 8억달러(약 9600억원)상당의 건물을 판매하면서 중동 관료들에게 뇌물을 주려 한 혐의로 미국 뉴욕 맨해튼 연방법원에 기소됐다.

이들이 베트남에서 판매하려던 건물은 경남기업 소유의 랜드마크72 빌딩이었으며 반기상씨는 경남기업 고문을 지냈고, 반주현씨는 뉴욕에서 부동산 중개인으로 활동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얼마 전 반기문 전 총장은 신천지 관련 단체 인사와 찍은 사진이 공개돼 구설수에 올랐다. 이를 둘러싸고 진보적 노동운동가와 시민운동가 등으로 구성된 '대선후보 검증위원회'가 지난 3일 '반기문은 사이비종교와의 관련에 대하여 해명하라'는 성명을 발표하기도 했다.

오피니언

기고

[기고] 오늘날의 한국 개신교회와 개혁의 과

필자는 종교개혁 500주년을 기념하는 해에 한국 개신교회가 겪고 있는 병리현상들을 진단하고, 건강하고 신뢰받는 한국 개신교회의 회복을 위해 나름의 처방을 제시

많이 본 기사

박지원 신천지와 반기문 신천지 의혹 우연인가?

국민의당 박지원 대표가 신천지 유력 인사와 기념 사진을 찍은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다. 정치권을 향한 신천지의 집요한 공략이 다시금 드러난 것. 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