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변희재 요청하는 최순실 지푸라기 잡는 심정으로?

입력 Jan 11, 2017 12:32 PM KST

#변희재 #최순실

byun
(Photo : ⓒ변희재 전 미디어워치 대표 트위터 갈무리)
▲변희재 전 미디어워치 대표가 10일 자신의 SNS를 통해 ‘제2의 태블릿PC’에 대해 의혹을 제기했다.

변희재 전 미디어워치 대표가 10일 자신의 SNS를 통해 '제2의 태블릿PC'에 대해 의혹을 제기했다. 변희재 전 대표는 박영수 특검팀이 비선실세 최순실 조카 장시호로부터 제출 받은 태블릿PC에 대해 "이전에 제출된 JTBC, 고영태 것은 가짜여서 증거 능력이 없어 제출 못하고, 이번 게 장시호 게 진짜란 건가요?"라고 의혹을 제기했다.

변희재 전 대표는 이어 "잘 됐습니다. 태블릿PC가 탄핵의 본질이 아니라는 헛소리 집어치우고, 세 대 모두 법원에 제출 감정합시다"라고 주장했다. 변희재 전 대표는 또 "세 대 중 하나라도, 특히 JTBC 것이나 장시호 게 가짜라면, 탄핵의 본질을 떠나 국가 내란 사태는 분명한 겁니다"라고 전했다.

한편 국정농단 사건 재판에서 최순실측은 11일 태블릿 피시 감정과 관련해 변희재 전 미디어워치 대표를 증인으로 신청했으나 재판부는 결정을 보류했다. 그러자 최순실과 변희재가 어떤 관계인지 궁금증이 새어 나오고 있다.

오피니언

기자수첩

[기자수첩] 병들대로 병든 신학교, 나아질

교단을 막론하고 신학교가 크고 작은 내홍으로 몸살을 앓고 있습니다. 가장 최근엔 신학교 총장이 학교에 용역을 끌어들이는 일까지 벌어졌습니다. 이런 신학교의 위

많이 본 기사

[기자수첩] 김하나 목사 청빙 최종판단, 남북 정상회담 이후로 미루자

"우리 세대 두 번 다시 찾아오지 않을 중요한 순간이다. 한반도 정세가 신기원으로 접어드는 이 시기, 잠시 숨을 고르고 남북·북미 정상회담의 성공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