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b analytics
베리타스

곽현화, "여성은 소비되고 이용되더라" 소송 심경

입력 Jan 11, 2017 02:55 PM KST

#곽현화 노출신 #곽현화 소송

kwak
(Photo : ⓒ곽현화 페이스북 갈무리)
▲개그우먼 겸 배우 곽현화가 법정 소송과 관련해 심경을 밝혀 이목을 끌고 있다. 곽현화는 11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인터넷 실시간에 오르고 기사가 도배되고...좋지도 않은 소식이지만 무엇보다 더 이상 이걸로 실시간에 오르는게 싫었다"고 운을 떼며 장문의 글을 남겼다.

개그우먼 겸 배우 곽현화가 법정 소송과 관련해 심경을 밝혀 이목을 끌고 있다. 곽현화는 11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인터넷 실시간에 오르고 기사가 도배되고...좋지도 않은 소식이지만 무엇보다 더 이상 이걸로 실시간에 오르는게 싫었다"고 운을 떼며 장문의 글을 남겼다.

곽현화는 "법정 소송으로 정말 많은 것을 배웠다"면서 △거짓말 탐지기는 증거로 쓰이지 않는 것 △녹취하고자 하는 의도에서 한 녹취는 자연스러운 상황이 아니라 크게 인정이 안된다는 것 △영화계에서 스테프와 감독의 관계가 갑을 관계라는 것 등을 전했다.

곽현화는 앞서 지난 2012년 이수성 감독의 영화 '전망 좋은 집'의 주연을 맡아 촬영했다. 이수성 감독은 애초에 상반신 노출 장면은 촬영하지 않기로 약속했지만 촬영 도중 극의 흐름상 필요한 부분이라며 상반신 노출신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개봉 당시에는 곽현화의 요구대로 상반신 노출신이 삭제되었으나 유료 판매된 무삭제 노출판, 감독판에는 해당 신이 포함됐고 지난 2014년 곽현화는 이수성 감독을 고소했다. 그러나 11일 서울중앙지법 형사16단독 김주완 판사는 성폭력처벌법상 카메라 등 이용촬영, 무고 등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이수성 감독에게 무죄를 선고했다. 아래는 이번 소송에 관한 곽현화 심경 글 전문.

아침부터 문자오고 전화가 왔다. 역시나 올것이 왔구나 했다.

인터넷 실시간에 오르고 기사가 도배되고... 좋지도 않은 소식이지만 무엇보다 더 이상 이걸로 실시간에 오르는게 싫었다.

무죄... 그 사람은 거짓말 탐지기에서도 거짓말로 나오고, 그 사람의 목소리가 담긴 녹취도 있고, 스태프 2명의 녹취도 증거로 제출했지만 소용이 없었다.

거짓말 탐지기 결과는 참고용일뿐 증거로 쓰이지 않는다는 것이고, 그 사람의 녹취는 자연스러운 상황이 아니라 내가 녹취하겠다는 의도아래 녹취했기 때문에.

그리고 두 명의 스텝은 녹취록을 제출하고 나니, 자신의 말은 경황이 없어 한말이니 취소해 달라고 해서 인정 안된 것.

이번에 법정 소송으로 정말 많은 것을 배웠다.

1.거짓말 탐지기는 증거로 쓰이지 않는 것. 그래도 한다는 것.

2. '합의하에 찍는다'라는 계약 문구 외에는 더 이상 내 입장을 대변해 줄 수 있는 것이 없었다. 합의해서 빼기로 약속한 노출신을 넣어 재배포 했을 때 너무 화가 나고, 충격을 받았지만 시간은 2년이나 지난 후였고, 증거는 감독과의 구두계약 밖에 없었다. 녹취라도 해야 증거가 남겠다 생각해서 전화하고 녹취를 했다.

하지만 이것은 자연스러운 상황이 아니고 내가 녹취하고자 하는 의도아래 한거라 크게 인정 안된다는 것.

2년 전으로 시간을 다시 돌려서 그때 상황을 떠올려보자면... 노출신은 찍지 않기로 했지만 상황에 필요할지도 모른다. 나중에 빼달라면 빼주겠다. 편집본을 보고 현화 씨가 판단해라는 감독의 구두약속.

편집본을 보고 빼달라고 했으나 감독이 바로 대답을 않고 뜸을 들이자 나는 겁이 났다. 이러다 안 빼주는 거 아닐까. 그대로 극장에 걸리는 게 아닐까 하고...

그래서 울면서 "빼주셔야 해요. 약속했잖아요. 제발 빼주세요"라고 말했었다.

감독과의 녹취에서 감독이 스스로 잘못했다, 현화 씨의 동의를 구하지 않았다는 것을 인정한다. 그러길래 다 된 줄 알았다.

하지만 "그 때 제가 울면서 빼달라고 했었잖아요"라고 얘기한 것이 이번에 문제가 되었다. 당연한 계약이었으면 울면서 얘기할 필요가 없었다는 것.

법은 누구에게나 공평해야 하는 것이지만, 그 사람이 처한 상황을 충분히 고려해야 하는 것도 정의 아닐까.

하지만 법은 그렇지 않다는 것. 상황, 입장. 이런 건 고려되지 않는다는 것.

3. 스태프 2명은 전부 감독의 말을 인정하지 않고 나를 지지하는 말을 했지만 결국 취소할 수 밖에 없었다.

그 사람들은 영화계에서 계속 먹고 살아야 하고, 감독과의 관계에서는 을의 입장일 수밖에 없는 사람들이다.

나의 증거 모으자고 녹취한 것, 그 분들께 죄송하다. 그리고 그들이 말을 취소한 것 충분히 이해가 되었다.

내부고발 하시는 분들, 정말 큰 용기 가진 분들이라는 것. 이것 외에도 많은 깨달음을 얻었다.

억울하다는 말이 무슨뜻인지.

대학교 다니면서 배웠던 여성학. 그 때는 이런게 왜 필요하지 했었다. 사회의 많은 곳에서 여성은 소비되고, 이용된다는 것. 그래서 여성이 처한 사회적 위치, 그 의미를 배우는 학문이 아직은 필요하다는 것.

사람을 믿는다는 게 나에게 쉽지 않은 일이 됬다는 것.

글을 쓰는 동안 많은 분들이 위로해주셨어요.

너무 고맙습니다.

저 이정도로 무너지지 않아요. 힘낼게요! 당당함 잃지 않고 열심히 살아갈게요.

제가 요즘 시사, 경제프로그램 하다 보니 저보다 힘들고, 억울한 분들 많으시더라구요.

그분들께 위로되고 힘드리는 방송인 곽현화 되겠습니다.

고맙습니다.

오피니언

기고

[기고] 잘못된 결정은 어떻게 교정할까?

도덕적으로 잘못된 결정을 내렸다면 어떻게 수습해야 할까요? 또 수습의 완결점이라는 것이 있다면 그 완결점에서 변화된 우리 자신의 모습은 어떠해야할까요?

많이 본 기사

목회자 사모를 보호해주는 방법 5가지

영국 기독교신문 크리스천투데이의 패트릭 마빌로그(Patrick Mabilog)는 최근 "목회자 사모를 사역의 압력으로부터 보호해주는 5가지 방법(5 ways to protect a 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