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변희재, 특검에 딴지거는 태블릿PC 전문가?

입력 Jan 11, 2017 04:37 PM KST

#변희재 #태블릿PC

jtbc_0111
(Photo : ⓒJTBC 방송화면 캡처)
▲변희재 전 미디어워치대표는 11일 오전 특검에서 장시호 태블릿PC 현물을 공개한 것에 대해 또 다시 의혹을 제기하고 나섰다.

변희재 전 미디어워치 대표는 11일 오전 특검에서 장시호 태블릿PC 현물을 공개한 것에 대해 또 다시 의혹을 제기하고 나섰다.

변희재 전 대표는 자신의 SNS에 미디어워치 기사를 인용하여 개통자 확인과 위치검증 없이 재검증은 없다는 특검의 주장에 의문을 표했다.

그러면서 변희재 전 대표는 태블릿PC조작진상규명위 차원에서 특검 측에 공개질의서를 보낼 계획이라고 미디어워치를 통해 밝혔다.

한편 11일 변희재 전 대표는 최순실 공판에서, 최순실 측 태블릿PC 증인으로 신청되었으나 태블릿 PC 전문가의 진정성 때문에 기각됐다.

오피니언

기자수첩

[기자수첩] 병들대로 병든 신학교, 나아질

교단을 막론하고 신학교가 크고 작은 내홍으로 몸살을 앓고 있습니다. 가장 최근엔 신학교 총장이 학교에 용역을 끌어들이는 일까지 벌어졌습니다. 이런 신학교의 위

많이 본 기사

[기자수첩] 김하나 목사 청빙 최종판단, 남북 정상회담 이후로 미루자

"우리 세대 두 번 다시 찾아오지 않을 중요한 순간이다. 한반도 정세가 신기원으로 접어드는 이 시기, 잠시 숨을 고르고 남북·북미 정상회담의 성공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