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 귀국 후 행보 ABC

입력 Jan 12, 2017 05:46 AM KST

#반기문 사무총장 #반기문 행보 #반기문 신천지

bankimoon
(Photo : ⓒYTN 방송화면 캡처)
▲유력 대선 주자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12일 오후 귀국할 예정인 가운데 반기문 전 총장이 그를 둘러싼 의혹, 즉 박연차 게이트, 신천지 연관 의혹에 대해 어떻게 해명할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유력 대선 주자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이 12일 오후에 귀국한다. 지난 11일 오전 반기문 대변인 이도운 씨가 기자회견을 가졌다. 반기문 전 총장은 내일 오후 5시 30분 인천공항에 도착예정이라고 말했다.

반기문 전 총장은 귀국 후 박연차 전 태광실업 회장 23만달러를 받은 의혹을 해명할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의혹에 대한 철저한 책임을 묻겠다고 말했다.

귀국시 기자회견에서 반기문 전 총장은 국민들의 의견을 듣고, 서민과 취약계층,청년층의 삶의 현장으로 들어가길 원한다고 대변인은 말했다. 또한 국민의 화합과 통합을 위해 고민할것이라고 말했다.

반기문 전 총장은 이어 13일 현충원을 찾아, 이승만,박정희,김영삼,김대중 전 대통령의 묘역을 참배할 예정이다. 또한 14일은 자신의 고향인 충북 음성과 충주와 꽃동네를 방문할 예정이다.

한편 얼마 전 신천지 관련 인사와 함께 찍은 사진 때문에 반기문 전 사무총장에 대한 신천지 연관 의혹 해명 요구가 있는 가운데 반기문 전 총장이 이 문제에 대해 어떻게 해명할지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오피니언

기고

[기고] 나를 향한 하나님의 계획을 확실하게

나를 향한 하나님의 계획을 확실하게 알기 위해서 우리는 기도와 성경공부를 계속해야 한다. 고난 가운데 있다면 고난을 통해 하나님께서 나를 연단하고자 하신다는

많이 본 기사

서경석 목사, "문재인 정부가 걱정된다"

보수 우파 기독교인 논객 서경석 목사가 "문재인 정부가 걱정된다"고 주장했다. 서 목사는 지난 25일 <서경석의 세상읽기 제222화>에서 문재인 정부의 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