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 귀국 후 행보 ABC

입력 Jan 12, 2017 05:46 AM KST

#반기문 사무총장 #반기문 행보 #반기문 신천지

bankimoon
(Photo : ⓒYTN 방송화면 캡처)
▲유력 대선 주자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12일 오후 귀국할 예정인 가운데 반기문 전 총장이 그를 둘러싼 의혹, 즉 박연차 게이트, 신천지 연관 의혹에 대해 어떻게 해명할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유력 대선 주자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이 12일 오후에 귀국한다. 지난 11일 오전 반기문 대변인 이도운 씨가 기자회견을 가졌다. 반기문 전 총장은 내일 오후 5시 30분 인천공항에 도착예정이라고 말했다.

반기문 전 총장은 귀국 후 박연차 전 태광실업 회장 23만달러를 받은 의혹을 해명할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의혹에 대한 철저한 책임을 묻겠다고 말했다.

귀국시 기자회견에서 반기문 전 총장은 국민들의 의견을 듣고, 서민과 취약계층,청년층의 삶의 현장으로 들어가길 원한다고 대변인은 말했다. 또한 국민의 화합과 통합을 위해 고민할것이라고 말했다.

반기문 전 총장은 이어 13일 현충원을 찾아, 이승만,박정희,김영삼,김대중 전 대통령의 묘역을 참배할 예정이다. 또한 14일은 자신의 고향인 충북 음성과 충주와 꽃동네를 방문할 예정이다.

한편 얼마 전 신천지 관련 인사와 함께 찍은 사진 때문에 반기문 전 사무총장에 대한 신천지 연관 의혹 해명 요구가 있는 가운데 반기문 전 총장이 이 문제에 대해 어떻게 해명할지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오피니언

기고

샬롬나비, "성평등 헌법 개정 시도 강력히

샬롬을꿈꾸는나비행동은 성평등 헌법 개정 시도를 반대하는 성명서를 발표하고 "국가인권위의 헌법기관 격상은 무소불위의 힘을 부여할 위험이 있으며, 삼권분립정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