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채리나, 박용근 사고에 기도 사연 '뭉클'

입력 Jan 12, 2017 11:03 AM KST

#채리나 기도 #박용근 사고

chaerina_02
(Photo : ⓒ채리나 인스타그램)
▲야구선수 박용근과 가수 채리나의 근황.

가수 채리나가 야구선수 박용근이 불의의 사고로 죽음의 위협 속에 수술대에 올라있는 동안 간절한 기도를 올렸다고 밝힌 가운데 채리나의 속 깊은 신앙과 따뜻한 마음씨가 네티즌들의 눈가를 적셨다. 채리나는 11일 '날개 찾은 천사' 특집으로 꾸며진 tvN '현장 토크쇼-택시'에 출연해 남편 박용근을 만나게 된 사연을 털어놨다.

네티즌들은 특히 채리나가 불의의 사고 다시 선수로 뛰지 못할 수도 있는 박용근을 위해 "평생을 책임질께"라는 마음을 먹은 천사 같은 마음씨에 감동했다.

채리나는 먼저 "우리끼리 잘 살면 그게 축하받는 일이라고 생각한다. 저는 박 선수를 만난 케이스가 특별해서 그게 기사화 되는 게 부담스러웠다. 조용히 빨리 지나갔으면 하는 바람도 있었다"고 운을 뗐다.

앞서 방송에서 채리나는 박용근 수술기간동안 자신의 기도제목 무엇이었는지 밝혔다. 채리나는 "수술기간동안 내 기도제목은 '이 친구가 깨어날 수 있다면 원하는 걸 다 들어줄 거야. 제발 살아만다오'였다"라며 "정말 다행스럽게 살아났고 시간이 지나 그 문자를 다시 보고 난 무조건 오케이, 야구 못 하더라도 내가 평생 책임질게라는 마음이었다. 그때는 사랑의 감정보다는 연민이 컸다"고 고백했다.

채리나는 자신에게 박용민에 대한 연민의 감정이 왜 생기게 되었는지에 대해서도 상세히 설명했다. 채리나는 "잠시 들른 장소에서 큰 피해를 입어 나 때문인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나랑 안 친했다면 그 자리에 아예 안 오지 않았을까 그런 생각이 들었다"며 "수술대 들어가기 전에도 99% 사망 가능성인데 수술 진행하겠냐고 했다. 그래서 지금이 기적같다. 내가 내 감정을 이렇게 이야기하는 건 처음이다. (남편은)성공적인 재활치료 후 트레이드돼 KT에서 열심히 일하고 있다"고 전했다.

오피니언

기고

샬롬나비, "성평등 헌법 개정 시도 강력히

샬롬을꿈꾸는나비행동은 성평등 헌법 개정 시도를 반대하는 성명서를 발표하고 "국가인권위의 헌법기관 격상은 무소불위의 힘을 부여할 위험이 있으며, 삼권분립정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