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b analytics
베리타스

채리나, 박용근 사고에 기도 사연 '뭉클'

입력 Jan 12, 2017 11:03 AM KST

#채리나 기도 #박용근 사고

chaerina_02
(Photo : ⓒ채리나 인스타그램)
▲야구선수 박용근과 가수 채리나의 근황.

가수 채리나가 야구선수 박용근이 불의의 사고로 죽음의 위협 속에 수술대에 올라있는 동안 간절한 기도를 올렸다고 밝힌 가운데 채리나의 속 깊은 신앙과 따뜻한 마음씨가 네티즌들의 눈가를 적셨다. 채리나는 11일 '날개 찾은 천사' 특집으로 꾸며진 tvN '현장 토크쇼-택시'에 출연해 남편 박용근을 만나게 된 사연을 털어놨다.

네티즌들은 특히 채리나가 불의의 사고 다시 선수로 뛰지 못할 수도 있는 박용근을 위해 "평생을 책임질께"라는 마음을 먹은 천사 같은 마음씨에 감동했다.

채리나는 먼저 "우리끼리 잘 살면 그게 축하받는 일이라고 생각한다. 저는 박 선수를 만난 케이스가 특별해서 그게 기사화 되는 게 부담스러웠다. 조용히 빨리 지나갔으면 하는 바람도 있었다"고 운을 뗐다.

앞서 방송에서 채리나는 박용근 수술기간동안 자신의 기도제목 무엇이었는지 밝혔다. 채리나는 "수술기간동안 내 기도제목은 '이 친구가 깨어날 수 있다면 원하는 걸 다 들어줄 거야. 제발 살아만다오'였다"라며 "정말 다행스럽게 살아났고 시간이 지나 그 문자를 다시 보고 난 무조건 오케이, 야구 못 하더라도 내가 평생 책임질게라는 마음이었다. 그때는 사랑의 감정보다는 연민이 컸다"고 고백했다.

채리나는 자신에게 박용민에 대한 연민의 감정이 왜 생기게 되었는지에 대해서도 상세히 설명했다. 채리나는 "잠시 들른 장소에서 큰 피해를 입어 나 때문인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나랑 안 친했다면 그 자리에 아예 안 오지 않았을까 그런 생각이 들었다"며 "수술대 들어가기 전에도 99% 사망 가능성인데 수술 진행하겠냐고 했다. 그래서 지금이 기적같다. 내가 내 감정을 이렇게 이야기하는 건 처음이다. (남편은)성공적인 재활치료 후 트레이드돼 KT에서 열심히 일하고 있다"고 전했다.

오피니언

데스크시선

[데스크시선] 이름만 바꾼다고 회개가 되는

2월13일에 새누리당은 자유한국당으로 당명을 변경했다. 당명 변경을 통해 탄핵정국의 주인공으로 지목되는 박근혜라는 인물의 흔적을 지우고자 한 것이다. 하지만,

많이 본 기사

태극기집회 참석 권고하는 한 목사의 주장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을 둘러싸고 탄핵 기각 집회로 알려진 태극기 집회에 보수 우파 기독교인들이 대거 몰려 이를 우려하는 시선이 제기되고 있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