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바다 결혼, 착한 마음씨 때문인가 백년가약 소식 전해

입력 Jan 12, 2017 01:10 PM KST

#바다 결혼 #바다 마음

bada_02
(Photo : ⓒ유니세프 제공)
▲바다가 최근 식수 문제로 생명을 위협받는 모리타니아 아이들을 위해 블루라이팅으로 빛을 밝히며 희망의 메시지를 전하고 있다.

가수 바다가 백년가약을 맺을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고운 마음씨가 돋보이는 선행천사 바다의 봉사활동이 새삼 이목을 끌고 있다.

S.E.S 출신 가수 겸 뮤지컬 배우 바다는 최근 아프리카 북서부 모리타니아를 방문해 봉사활동을 펼쳤다. 바다는 지난해 11월 1주일간 유니세프한국위원회와 함께 모리타니아를 방문했다.

모리타니아는 어린이 1천명 중 90명이 영양실조와 수인성 질병으로 5살이 채 되기도 전에 사망할 정도로 심각한 식수 문제를 안고 있다. 바다는 이곳에서 어린이들의 건강을 위협하는 심각한 식수 문제를 살피고 유니세프의 구호 활동을 함께하며, 현지 어린이들을 직접 만나 삶에 대한 희망의 메시지를 전했다.

바다가 모리타니아에서 처음 방문한 곳은 6살 무하마드의 집이었다. 무하마드는 바다가 방문하기 사흘 전부터 구토와 설사, 고열에 시달리며 힘든 시간을 견디고 있었고, 바다는 무하마드를 처음 본 순간부터 눈물을 참지 못하고 울음을 터뜨렸다.

바다는 곧 눈물을 삼키며 이미 두 아이를 잃었다는 그의 아버지를 위로하면서 무하마드를 병원으로 데려갔다. 바다 씨는 병원으로 이동하는 차 안에서, 비록 대화는 통하지 않지만 직접 노래를 불러주며 희망을 잃지 않도록 용기를 줬다. 무하마드 또한 다음 날 다시 병원을 찾은 바다에게 옅은 미소와 함께 먼저 손을 내밀어 고마움을 표현했다.

바다의 특별한 모리타니아 이야기는 오는 14일 오후 5시 30분 KBS 1TV에서 생방송으로 진행되는 '유니세프 블루라이팅 페스티벌'에서 공개된다. 바다 씨는 이날 생방송에서 직접 본 모리타니아 어린이들의 이야기를 들려주며, 특별한 무대를 선사할 예정이다.

bada
(Photo : ⓒ바다 인스타그램)
▲가수 바다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결혼 소식을 전하는 손편지 글을 올렸다.

한편 바다는 1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팬들에 결혼소식을 알렸다. 바다는 "사랑하는 팬 여러분 바다입니다. 어느덧 시간이 많이 흘러 두 요정은 먼저 시집을 가고 저 혼자 미스에 좀 오래 머물렀네요"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가족들과 지인들의 응원 속에 사랑하는 남자친구를 남편으로 맞이할 마음의 준비가 되었습니다. 3월23일에 결혼식을 올릴 예정입니다. 저도 가정이라는 의미를 스스로 만들어 더 좋은 노래를 들려드리고 싶습니다"라고 말했다.

오피니언

기고

<역사적 예수 연구 시리즈> 섬기는 자로서

여태까지 역사적 예수는 주로 전통교회와 신학에서 대속자, 구속주의 관점에서 다루어졌다. 이는 인간으로 오신 성육신 하나님의 말씀인 나사렛 예수의 역사와 인류

많이 본 기사

백지영, 세월호 리본구름과 함께 남긴 글 주목

가수 백지영이 23일 세월호 리본구름을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공유했다. 백지영은 세월호 리본구름을 공유하며 성경 말씀을 인용했다. 세월호 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