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바다 결혼, 이상형에게서 자기 모습 확인하고파

입력 Jan 12, 2017 01:25 PM KST

#바다 결혼 #바다 마음

bada_03
(Photo : 사진=바다 인스타그램)
가수 바다가 결혼 소식을 전한 가운데 바다가 과거 한 방송에서 자신의 이상형을 고백했던 발언이 새삼 회자되고 있다.

가수 바다가 백년가약을 맺을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고운 마음씨가 돋보이는 선행천사 바다의 봉사활동이 새삼 이목을 끌고 있다. 더불어 배우자에게 자기 모습을 찾는다고 과거 바다가 이상형에 대해 한 말도 함께 회자되고 있다.

바다는 오는 3월 자신보다 9세 연하 연인과 결혼식을 올리기로 했다. 바다는 지난 2015년 KBS 2TV '연예가중계' 인터뷰에서 "결혼을 하고 싶다. 그런데 언제 하느냐보다 누구와 하느냐가 더 중요한 것 같다"고 밝혔다.

바다는 이어 이상형에 대해 "착하고 멋있는 사람을 만났으면 한다. 내가 사랑하고 또 날 그만큼 사랑해주는 사람이었으면 한다"고 설명했다. 자기 만큼 착한 마음씨의 배우자를 찾겠다는 바람이었다.

한편 바다는 1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팬들에 결혼소식을 알렸다. 바다는 "사랑하는 팬 여러분 바다입니다. 어느덧 시간이 많이 흘러 두 요정은 먼저 시집을 가고 저 혼자 미스에 좀 오래 머물렀네요"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가족들과 지인들의 응원 속에 사랑하는 남자친구를 남편으로 맞이할 마음의 준비가 되었습니다. 3월23일에 결혼식을 올릴 예정입니다. 저도 가정이라는 의미를 스스로 만들어 더 좋은 노래를 들려드리고 싶습니다"라고 말했다.

바다의 예비신랑은 지난해 9월 열애를 인정했던 9세 연하의 프랜차이즈 사업가로 알려져 있다.

오피니언

기고

[기고] 그가 살아났다 무덤의 옷을 벗겨라!

예수께서는 죽음을 이긴 능력을 갖고 계신다. 나사로를 죽은 자들 가운데서 살리셨을 뿐만 아니라 그분 자신도 부활하셨다. 그분은 우리에게 생명을 주기 위해서 오

많이 본 기사

[기고] 예수님은 이혼에 대해 무어라 말씀하셨나?

예수님은 결혼한 사람들이 “한 몸”이라는 사실을 강조하셨습니다. 그래서 이혼의 사유로 거론되는 음행의 경우에도 이혼을 ‘허용’하셨지 ‘명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