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b analytics
베리타스

바다 결혼, 이상형에게서 자기 모습 확인하고파

입력 Jan 12, 2017 01:25 PM KST

#바다 결혼 #바다 마음

bada_03
(Photo : 사진=바다 인스타그램)
가수 바다가 결혼 소식을 전한 가운데 바다가 과거 한 방송에서 자신의 이상형을 고백했던 발언이 새삼 회자되고 있다.

가수 바다가 백년가약을 맺을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고운 마음씨가 돋보이는 선행천사 바다의 봉사활동이 새삼 이목을 끌고 있다. 더불어 배우자에게 자기 모습을 찾는다고 과거 바다가 이상형에 대해 한 말도 함께 회자되고 있다.

바다는 오는 3월 자신보다 9세 연하 연인과 결혼식을 올리기로 했다. 바다는 지난 2015년 KBS 2TV '연예가중계' 인터뷰에서 "결혼을 하고 싶다. 그런데 언제 하느냐보다 누구와 하느냐가 더 중요한 것 같다"고 밝혔다.

바다는 이어 이상형에 대해 "착하고 멋있는 사람을 만났으면 한다. 내가 사랑하고 또 날 그만큼 사랑해주는 사람이었으면 한다"고 설명했다. 자기 만큼 착한 마음씨의 배우자를 찾겠다는 바람이었다.

한편 바다는 1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팬들에 결혼소식을 알렸다. 바다는 "사랑하는 팬 여러분 바다입니다. 어느덧 시간이 많이 흘러 두 요정은 먼저 시집을 가고 저 혼자 미스에 좀 오래 머물렀네요"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가족들과 지인들의 응원 속에 사랑하는 남자친구를 남편으로 맞이할 마음의 준비가 되었습니다. 3월23일에 결혼식을 올릴 예정입니다. 저도 가정이라는 의미를 스스로 만들어 더 좋은 노래를 들려드리고 싶습니다"라고 말했다.

바다의 예비신랑은 지난해 9월 열애를 인정했던 9세 연하의 프랜차이즈 사업가로 알려져 있다.

오피니언

일반

[뉴스 되짚어 보기] 성공한 재벌도 처벌 받

최순실 국정농단을 수사중인 박영수 특검팀이 16일 오후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 대해 구속 영장을 청구했습니다. 특검은 이 부회장의 구속 여부를 두고 저울질을

많이 본 기사

트럼프 축복하는 이슬람 동성애 반대 목사

20일 정오(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D.C에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공식 취임한 가운데 오바마 전 대통령 취임 당시에는 배제됐던 동성애 이슬람 반대 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