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이영선 행정관, 툭하면 기밀 운운..혼쭐나다

입력 Jan 12, 2017 02:35 PM KST

#이영선 행정관 #이영선 프로필 #이영선 유도

leeyoungsun
(Photo : TV 조선 방송화면 캡처)
이영선 행정관이 핸드폰을 닦고 있다. 해당 화면은 박근혜 대통령 의상을 만들고 있는 비선실세 최순실을 수행하는 이영선 행정관의 모습.

유도 선수 출신 이영선 행정관이 비선실세 최순실의 '개인비서'로 활동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가운데 헌재에 증인으로 출석해 증언하는 과정 중 툭하면 기밀을 운운하는 태도로 일관하다가 헌재 재판관들에게 혼쭐이 난 것으로 전해졌다.

무등일보 등에 따르면 이영선 행정관은 '보안 손님'이 누구냐고 추궁하는 재판관의 질문에 '국가 안보'라 얼버무리자 박한철 헌재 소장은 "탄핵의 근거를 따지는 자리에서 소추위원단의 질문에 대한 증인의 대답이 국가 안보에 중대한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이지 않는다"며 일침을 가했다.

보도에 의하면, 기밀 운운하며 불성실한 태도로 답변하는 이영선 행정관을 보다 못해 강일원 재판관은 "최순실의 출입이 어떻게 국가 안보에 영향을 미치냐"며 "증인이 맡았다는 비공식 업무는 이 자리에서 비밀이 될 수 없다. 그러한 태도는 오히려 증인을 범죄자로 보이게 한다"고 못 박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영선 행정관은 얼마 전 TV조선이 공개한 2014년 11월 '의상실 영상'에서 최씨 휴대전화를 셔츠에 닦아 건네는 모습이 포착되는 등 최순실의 개인비서로 활동한 의혹을 받고 있다.

주요 소식통에 따르면, 이날 헌재에서도 이영선 행정관은 박근혜 대통령 의상 문제로 최순실의 수십 차례 만났음을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오피니언

기고

[기고] 그가 살아났다 무덤의 옷을 벗겨라!

예수께서는 죽음을 이긴 능력을 갖고 계신다. 나사로를 죽은 자들 가운데서 살리셨을 뿐만 아니라 그분 자신도 부활하셨다. 그분은 우리에게 생명을 주기 위해서 오

많이 본 기사

[기고] 예수님은 이혼에 대해 무어라 말씀하셨나?

예수님은 결혼한 사람들이 “한 몸”이라는 사실을 강조하셨습니다. 그래서 이혼의 사유로 거론되는 음행의 경우에도 이혼을 ‘허용’하셨지 ‘명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