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고 김영애, 방송 끝날때까지 살아있게 해달라 기도"

입력 Apr 10, 2017 02:33 PM KST
kimyoungae
(Photo : ⓒ연합뉴스TV 보도화면 캡처)
▲크리스천으로 알려진 연기자 고 김영애씨가 KBS2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에서 함께 촬영한 동료 배우 차인표에게 남긴 말이 전해져 네티즌들을 가슴 뭉클하게 하고 있다.

크리스천으로 알려진 연기자 고 김영애씨가 KBS2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에서 함께 출연한 동료 배우 차인표에게 남긴 말이 전해져 네티즌들을 가슴 뭉클하게 하고 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배우 차인표는 지난 2월초 KBS2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 마지막 촬영을 마친 뒤 후배 배우들의 배웅을 받으며 여의도 KBS 별관 스튜디오를 떠나는 고 김영애씨의 생전 모습을 공개했다.

이 매체에 차인표는 "김영애 선생님은 목숨을 걸고 연기하셨다. 여러 말 할 것 없이 직업을 떠나서 사회인의 한 사람으로서 맡은 바 책임을 끝까지 하신 것에 고개가 숙여진다"면서 "모든 후배에게 귀감이 되셨다. 이제 아프지 않은 곳으로 가셔서 편안히 쉬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차인표는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 촬영 초 김영애와 나눈 대화를 전했다. 촬영 초 분장실에서 차인표와 만난 김영애는 "나는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 50회가 끝날 때까지만 살아있게 해달라고 하나님께 기도드렸다"며 "부디 하나님께서 기도를 들어주셔서 같이 일하는 제작진이나 연기자 그리고 시청자들에게 내가 아픈 것 때문에 누가 안되었으면 좋겠다"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오피니언

기고

[기고] 성경이 말하는 성령뱁티즘(Spirit Baptis

한국교회에서는 적지 않은 그리스도인들이 "성령으로 뱁티즘을 받는다"는 말의 의미를 잘못 이해하고 있다. 어떤 이들은 자신이 "성령으로 뱁티즘을 받았노라"고 하

많이 본 기사

분노를 다스릴 때 도움을 주는 성경구절 10가지

모세가 약속의 땅 가나안에 들어가지 못한 것은 그가 방석을 쳤기 때문인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믿음 좋다는 신앙인이라 하더라도 까닭 모를 분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