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포스트 조용기' 싱가포르 콩히 목사, 징역 6년 확정

입력 Apr 13, 2017 08:36 AM KST
konghi
(Photo : ⓒ콩히 목사 트위터)
▲콩히 목사(우)와 아내 선호(좌)

'포스트 조용기'를 꿈꾸던 싱가포르 대형교회 시티하베스트교회 콩히 목사가 횡령 혐의로 징역 6년이 확정됐다. 콩히 목사는 징역형 확정을 전후해 드린 예배에서 "할 말이 너무 많지만, 한 문장으로 말하자면, 상처받은 모든 분들, 실망한 모든 분들께 그동안 겪어야 했던 고통스러운 시련에 대해 깊은 사과의 말을 드린다"며 심경을 밝혔다.

콩히 목사는 교회자금 5천만 달러(싱가포르달러, 한화 약 400억원)을 횡령한 혐의가 인정돼 유죄선고를 받았다. 콩히 목사는 1989년 교회를 설립할 당시부터 중국에서 잘 알려진 팝 가수였던 그의 아내 호선(Sun Ho)의 음반제작 등의 음악활동과 호화생활을 위해 1800만달러(약 208억원)를 교회 건축 및 투자 자금으로 전용한 혐의를 받고 2012년부터 수사와 재판을 받아왔다.

콩히 목사의 아내 호선은 중국에서 잘 알려진 가수로 2009년 미국 진출을 위해 '크로스오버프로젝트'(Cross Over Project)라는 이름의 사역을 위해 약 200억원의 돈을 쏟아부었으며, 2002년부터 2007년까지 해외에서 진행한 '복음 콘서트'를 위해 약 30억원의 교회 돈을 사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콩히 목사는 지난해 초 한국의 주요 대형교회를 방문해 수만명의 성도들 앞에 설교를 한 정황이 드러나 논란이 일기도 했다. 콩히 목사가 당시 유죄를 선고 받은 목사로서 도덕성 논란을 의식하여 항소 기간 자숙해야 함에도 불구하고 한국의 주요 대형교회를 방문해 설교를 전해 논란을 샀다.

오피니언

기고

샬롬나비 논평, "브렉시트, 영국 선교와 영

샬롬나비는 브렉시트에 대한 논평을 발표하고 "영국 저소득층의 쇠퇴한 삶의 상황이 초래한 브렉시트는 기독교이후 시대 영국을 위한 복음전도와 선교의 새로운 기

많이 본 기사

조용기 목사 대법 확정 판결에 "설교 중단하라"

여의도순복음교회 조용기 원로목사의 징역 2년 6개월 집행유예 4년 판결에 교회개혁실천연대(이하 실천연대)가 18일 "주일예배 설교를 중단"하고 모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