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서울국제사랑영화제, 20일 공식 개막 선언

입력 Apr 21, 2017 01:17 PM KST
국제사랑영화제
(Photo : ⓒ SIAFF)
▲제14회 서울국제사랑영화제 개막식 장면

제14회 서울국제사랑영화제(SIAFF)가 화려한 개막식을 열었다. 4월20일(목) 서울 서대문구 이화여자대학교 삼성홀에서 개최된 개막식에는 배우 이원근, 김예분, 이채은, 가수 브라이언, 감독 이무영, 이장호 등 50여명의 유명인들이 참석했다.

임성빈 조직 위원장의 공식적인 개막 선언과 함께 개막식이 시작됐으며 헤리티지 매스콰이어의 축하 공연으로 개막식의 열기는 뜨거워졌다.

이날 김상철 감독은 <제자도-제자 옥한흠2>로 기독영화인상을 수상했다.

개막작으로는 배우 하정우의 내레이션으로 화제가 된 <서서평 천천히 평온하게>가 선정돼 상영됐다. 이날 <서서평>의 감독 홍주현, 홍현정과 배우 윤안나가 직접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20일 개막식을 시작으로 6일간의 축제에 들어가는 서울국제사랑영화제는 아픈 시대를 살아가고 있는 현대인들에게 작은 온기와 위로를 건네는 영화제로, 올해는 "RE-"라는 키워드로 "다시 시작한다"는 메시지를 전하고 있다.

현재 20개국, 30여 편의 작품들이 참여하고 있으며, 다르덴 형제, 안드레이 콘찰로프스키 등 세계 유수 유명 감독들의 작품도 공개될 예정이다.

오피니언

기고

[기고] 외로움의 끝

하나님의 임재를 구하게 되면 우리는 다른 사람들이 두려워하는 일들 가운데서도 안식과 평화를 누릴 수 있다. 왜냐하면 그분은 우리를 보호하며 지지하시는 분이기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