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구세군, 백마고등학교 장학금 전달
고양세정협의회와 함께 품행 우수 7명에게 450만원 전달

입력 May 01, 2017 09:33 PM KST
구세군 장학금
(Photo : ⓒ 구세군자선냄비본부)
▲구세군자선냄비본부는 고양세정협의회와 함께 백마고등학교에서 품행이 우수한 학생 7명에게 장학금을 전달했다.

구세군자선냄비본부(사무총장 신재국)는 4월28일(금) 오전 10시 경기도 고양시 일산구 백마고등학교에서 '백마고등학교 학생들을 위한 장학금 전달식'을 가졌다. 이 자리에는 구세군자선냄비본부 사무총장, 고양세무서장, 고양세정협의회장, 백마고등학교장 등이 참석했으며, 평소 행실이 우수한 7명의 학생들에게 450만원을 전달했다.

백마고등학교장은 "장학금 전달식으로 우리 학생들 마음속에도 따뜻함이 자리하여 미래의 훌륭한 인재로 성장한 이후, 그 따뜻한 마음을 다시 사회에 환원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신재국 사무총장은 "지금이 아무리 어렵고 힘들어도 내일의 희망이 있다면 오늘의 어려움은 결코 어려움이 아니다. 따라서 '희망'을 가꿔나가길 바란다"며 "세세한 부분까지 지역사회 발전에 힘쓰는 세정협의회에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한편, 구세군은 새희망힐링펀드장학지원사업을 통한 소년소녀가장장학지원사업, 희망장학금, 학현장학금, 만영장학금 등 세상 가장 낮은 곳에서 사랑의 불을 지피기 위해 다양한 장학사업을 펼쳐오고 있다.

오피니언

일반

[뉴스되짚어보기] 종교인과세, 본질은 교회

"교회재정 운영의 불투명성은 비리로 이어졌다. 이에 앞서 성도들의 귀한 헌금이 주먹구구식으로 운영돼 왔다. 따라서 교회를 개혁하려면 재정운영이 보다 체계적으

많이 본 기사

개신교계 일각, 박찬주 사령관 부부 감싸고 나서

박찬주 제2군작전사령관 부부의 갑질 행각이 일파만파 파문을 일으키고 있습니다. 그러나 기독교계에서는 박 사령관 부부를 두둔하는 목소리가 잇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