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중앙일보 댓글 조작 논란 사과문에 꼬리 무는 댓글

입력 May 12, 2017 01:49 PM KST
joong
(Photo : ⓒ중앙일보 페이스북 갈무리)
▲중앙일보가 댓글 조작 논란에 사과문을 게시했지만 논란은 쉽게 가라앉지 않고 있다.

중앙일보가 댓글 조작 논란에 사과문을 게시했지만 논란은 쉽게 가라앉지 않고 있다. 12일 중앙일보는 페이스북을 통해 '중앙일보 페이스북 독자 여러분께 드리는 글'이란 제목의 사과문을 내고 "11일 오후 '조국 민정수석 어머니 이사장 사학법인 고액 상습 체납' 관련 기사에 중앙일보 페이스북 계정으로 "조국 민정수석도 이사였으니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는 취지의 댓글이 달리는 일이 발생했다"면서 "이는 중앙일보의 공식 입장이 아니"라고 밝혔다.

중앙일보는 이어 "해당 댓글은 그간 중앙일보 페이스북을 운영해온 기자가 아닌, 운영 지원을 위해 관리자 권한을 부여 받은 직원이 올린 것"이라며 "자체 조사 결과 직원이 개인 생각을 개인 계정으로 올리려다 잘못해 중앙일보 공식 계정으로 나간 것으로 파악됐다"고 했다.

중앙일보는 "이후 회사에 보고하지 않고 개인적으로 해결을 하려고 독자에게 직접 페이스북 메시지를 보내 '댓글 캡처를 삭제해달라'고 요청하는 등 잘못된 행동을 한 점도 확인했다"면서 "문제를 저지른 직원에 대해 엄중 문책을 할 것이며,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재발 방지 대책을 마련하겠다. 독자들께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고 했다.

그러나 해당 사과문에도 독자들의 빗발치는 항의가 계속되고 있다. 해당 사과문에 네티즌들은 페이스북 운영 지원을 담당하는 직원이 기자가 아니라는 점을 놓고 진정성 있는 해명을 요구하고 있다.

중앙일보의 사과문에 댓글을 단 한 네티즌은 "이번 문제가 점점 커지는 마당에 기자가 아니라고 하시는데 아니라는 증명을 진정성 있게 해야 하지 않겠습니까?"라며 "댓글 캡쳐도 지워달라고 한 것도 증거인멸을 생각했나보군요. 그리고 조국 민정수석 편드는듯한 사설도 참 ㅋㅋㅋㅋ 언론사라 하기에 부끄럽지 않습니까? 중앙일보의 뿌리를 찾아보면 모든게 이해되지요"라고 적었다.

또 다른 네티즌은 "전 페이스북 페이지 계정을 관리해본 경험으로 충분히 할 수 있는 실수라고 생각합니다"라며 "이번 일이야 해프닝일 가능성도 크다고 생각하고요. 그런데 평소에 중앙일보 페이스북은 기사의 출처표시나 내용에 관한 비판 댓글에는 전혀 피드백이 없다가 유머 댓글에는 드립성 피드백을 다시던데, 이는 어찌 해결하시렵니까?"라고 적었다.

이에 중앙일보 측은 페이스북 계정으로 "평소 피드백을 제대로 드리지 못한 점 죄송합니다. 운영을 담당하는 기자가 몇되지 않아서 기사를 거는 것만으로도 벅찰 때가 많습니다. 이번 사태를 계기로 재발방지 대책을 마련하고, 좀 더 성실하게 피드백 드리도록 노력하겠습니다"라는 답했으나 "페북 운영은 기자가 아니라 직원이 하는거라지않았나? 무슨소린지 이해가 안간다"는 또 다른 댓글이 꼬리를 물고 달렸다.

관련기사

오피니언

기고

[기고] 나를 향한 하나님의 계획을 확실하게

나를 향한 하나님의 계획을 확실하게 알기 위해서 우리는 기도와 성경공부를 계속해야 한다. 고난 가운데 있다면 고난을 통해 하나님께서 나를 연단하고자 하신다는

많이 본 기사

서경석 목사, "문재인 정부가 걱정된다"

보수 우파 기독교인 논객 서경석 목사가 "문재인 정부가 걱정된다"고 주장했다. 서 목사는 지난 25일 <서경석의 세상읽기 제222화>에서 문재인 정부의 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