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투박하게 시작하는 한국퀴어신학 운동' 토크마당

입력 May 13, 2017 03:41 AM KST
talk
(Photo : ⓒ포스터)
▲삶의 공간에서 소통과 나눔을 지향하는 길목협동조합(이사장 홍영진)이 제 36회 정기 월례강좌를 갖는다. 오는 17일 저녁 7시 30분 향린교회 3층에서 토크마당 <투박하게 시작하는 한국퀴어신학 운동>을 개최한다. 이번 토크마당은 국제성소수자혐오반대의 날(IDAHOT DAY)을 기념하고, 금년 후반기로 예정되어 있는 <퀴어성서주석, 이하 주석> 완역 및 출간 환영의 의미를 가진다.

삶의 공간에서 소통과 나눔을 지향하는 길목협동조합(이사장 홍영진)이 제 36회 정기 월례강좌를 갖는다. 오는 17일 저녁 7시 30분 향린교회 3층에서 토크마당 <투박하게 시작하는 한국퀴어신학 운동>을 개최한다. 이번 토크마당은 국제성소수자혐오반대의 날(IDAHOT DAY)을 기념하고, 금년 후반기로 예정되어 있는 <퀴어성서주석, 이하 주석> 완역 및 출간 환영의 의미를 가진다.

이 자리에는 주석 번역위원들이 초청돼 번역과정에서의 에피소드와 주석의 의미, 그리고 한국에서의 퀴어신학 운동의 방향성 등에 대해 이야기를 나눌 예정이다. 이야기와 노래 공연이 병행되는 이번 월례강좌는 관심이 있다면 누구나 참여 가능하다.

더불어 현장에서는 <퀴어성서주석>의 예약접수도 진행된다. 길목협동조합은 한국기독교장로회 향린교회가 지난 2013년 창립60주년을 기념하여 설립한 사회선교센터다.

오피니언

기자수첩

[기자수첩] 병들대로 병든 신학교, 나아질

교단을 막론하고 신학교가 크고 작은 내홍으로 몸살을 앓고 있습니다. 가장 최근엔 신학교 총장이 학교에 용역을 끌어들이는 일까지 벌어졌습니다. 이런 신학교의 위

많이 본 기사

[기자수첩] 김하나 목사 청빙 최종판단, 남북 정상회담 이후로 미루자

"우리 세대 두 번 다시 찾아오지 않을 중요한 순간이다. 한반도 정세가 신기원으로 접어드는 이 시기, 잠시 숨을 고르고 남북·북미 정상회담의 성공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