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文 대통령,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 지시"

입력 May 13, 2017 05:49 AM KST
ytn_0513
(Photo : ⓒYTN 보도화면 캡처)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 후 두 번째 업무 지시로 박근혜 정부가 만든 국정 역사교과서 폐지와 더불어 오는 18일 37주년을 맞는 5.18 광주 민주화 운동 기념식에서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하도록 준비하라고 국가보훈처에 지시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 후 두 번째 업무 지시로 박근혜 정부가 만든 국정 역사교과서 폐지와 더불어 오는 18일 37주년을 맞는 5.18 광주 민주화 운동 기념식에서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하도록 준비하라고 국가보훈처에 지시했다. 그간 뜨거운 감자였던 '임을 위한 행진곡' 문제에 제창으로 논란을 일단락 시킨 것이다.

자유한국당은 12일 낸 논평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역사교과서 폐지와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 결정이 "통합과 협치의 시대정신에 반한다"는 입장을 내놓았다. 자유한국당 공보실은 "문재인 대통령이 국정역사교과서 폐지와 5.18 기념식에서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할 것을 지시했다"면서 "사회적으로 다양한 의견이 있는 사안에 대해 대통령에 당선된 지 며칠 되지도 않아 마음대로 일방적으로 결정한 것에 대해서는 깊은 우려를 표명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그러나 바른정당, 정의당 등은 환영의 뜻을 전했다.

오피니언

기고

[기고] 침례교인들은 무엇을 강조하며 믿고

이 글은 침례신학대학교 교수논문집인 『복음과 실천』 제59집(2017년 봄)에 실린 논문 "침례교신앙의 정체성에 대한 탐구"를 필자가 대폭 수정하고 보완하여 기고한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