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검찰 떠났던 박형철 전 부장검사, 반부패비서관 임명

입력 May 13, 2017 06:32 AM KST
parkhyungchul
(Photo : ⓒKBS 보도화면 캡처)
▲박형철 전 부장검사(49·사법연수원 25기)가 청와대 비서실에 신설된 반부패비서관에 임명돼 화제다. 박형철 전 부장검사는 지난 2012년 당시 국정원 대선개입 사건을 수사하다가 이른 바 항명 논란에 휩싸이면서 결국 검찰을 떠난 바 있다.

박형철 전 부장검사(49·사법연수원 25기)가 청와대 비서실에 신설된 반부패비서관에 임명돼 화제다. 박형철 전 부장검사는 지난 2012년 당시 국정원 대선개입 사건을 수사하다가 이른 바 항명 논란에 휩싸이면서 결국 검찰을 떠난 바 있다.

박형철 전 부장검사가 맡게 된 반부패비서관은 '부패 근절'을 주요 공약 중 하나로 내건 문 대통령의 취임으로 청와대 민정수석실에 신설된 자리다. 반부패비서관에 임명된 박형철 전 부장검사는 향후 체계적인 부패 방지 및 척결을 위한 검증·사정 시스템 구축 등의 역할을 맡을 것으로 보인다.

오피니언

기고

[기고] 젠더 이데올로기의 비판(IV): 족자카

필자는 젠더 이데올로기가 남자와 여자로서 존재하는 양성과 한 가정 안에서 남편과 아내로서 갖는 역할을 완전히 폐지, 무효화시키자는 이념이라고 정의한다. 이것

많이 본 기사

명성교회 세습: 목회 초창기의 아름다운 머슴 정신은 어디로 갔는가?

김삼환 목사의 양식을 기대한 자들은 명성교회의 후임 목회자 선정이 종교개혁 5백주년을 맞이하는 한국교회의 진정한 자기비움과 머슴 정신을 보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