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김주하 커피 논란에 "커피 사랑만큼...국민사랑" 당부

입력 May 13, 2017 03:09 PM KST
shindongwook_0513
(Photo : ⓒ신동욱 총재 트위터 갈무리)
▲신동욱 공화당 총재가 김주하 앵커의 커피 브리핑 논란에 김주하 커피 발언을 옹호하며 "문재인 대통령의 다양한 커피사랑만큼 반대한 59%의 국민도 사랑하고 껴안기를 희망한다"고 전했다.

신동욱 공화당 총재가 김주하 앵커의 커피 브리핑 논란에 김주하 커피 발언을 옹호하며 "문재인 대통령의 다양한 커피사랑만큼 반대한 59%의 국민도 사랑하고 껴안기를 희망한다"고 전했다.

신동욱 총재는 "김주하 커피 '이 한 장의 사진' 논란, 자라보고 놀란 가슴 솥뚜껑 보고 놀란 꼴이고 커피를 즐겨 마셨던 조선의 마지막 황제 고종 꼴이다"라며 이 같이 밝혔다. 그리고는 "캔 커피맛은 어땠을까"를 물었다.

이어 신동욱 총재는 문재인 대통령의 등산을 언급하며 "비록 반대편 대통령이지만 칭찬과 박수를 보내지 않을 수 없고 존경을 표한다"면서 "소통 대통령이 아니라 소통의 끝판왕 격이다"라고 박수를 보내기도 했다.

신 총재는 "문재인 대통령 등산, 과거 청와대의 불통과 낡은 거미줄 장막을 걷어내고 소통의 공간으로 탈바꿈하는데 걸린 시간은 3일이면 족했다"고 평가했다.

오피니언

기고

[기고] 젠더 이데올로기의 비판(IV): 족자카

필자는 젠더 이데올로기가 남자와 여자로서 존재하는 양성과 한 가정 안에서 남편과 아내로서 갖는 역할을 완전히 폐지, 무효화시키자는 이념이라고 정의한다. 이것

많이 본 기사

명성교회 세습: 목회 초창기의 아름다운 머슴 정신은 어디로 갔는가?

김삼환 목사의 양식을 기대한 자들은 명성교회의 후임 목회자 선정이 종교개혁 5백주년을 맞이하는 한국교회의 진정한 자기비움과 머슴 정신을 보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