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문변 댓글에 "정적도 감동시켜..따뜻한 지도자상"

입력 May 14, 2017 08:35 AM KST
moonbyun
(Photo : ⓒ신동욱 총재 트위터 갈무리)
▲문재인 대통령의 '문변 댓글'이 화제를 모으고 있는 가운데 신동욱 공화당 총재도 의견을 남겼다.

문재인 대통령의 '문변 댓글'이 화제를 모으고 있는 가운데 신동욱 공화당 총재도 의견을 남겼다. 신 총재는 14일 자신의 SNS를 통해 "문재인 대통령 '문변 댓글' 마음이 너무 아픕니다 아니라 '마음이 너무 따뜻하다'입니다"라며 "정적도 감동시키는데 세월호 유가족을 비롯한 국민이 고대하고 희망했던 따듯한 지도자상입니다"라고 추켜세웠다.

그러면서 신 총재는 "소통이 불통을 이겼고 따듯함이 차가움을 이긴 명실상부 국민 대통령상입니다"라고 덧붙였다.

오피니언

기고

[기고] 동성애는 성(性) 질서의 옳고 그름 문

미국 복음주의 영성가인 유진 피터슨이 동성애에 관한 입장을 번복하면서 논란을 불러일으켰다. 그는 동성애가 옳고 그름의 문제가 아니라고 발언했다가 파장이 일

많이 본 기사

목사가 에쿠스를 타도 괜찮을까요?

교인들의 헌금으로 사례비를 받는 목사가 에쿠스를 타고 다닌다면 어떨까? 이른 바 메가처치에서 시무하는 특정 목회자에게서나 있을 법한 이야기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