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김영란법, 스승의 날 카네이션도 제한? 엄격시비

입력 May 15, 2017 08:19 AM KST
mbc_0515
(Photo : ⓒMBC 방송화면 캡쳐)
▲김영란법 시행 후 첫 스승의 날을 맞이한 가운데 스승에게 케잌 등 선물은 물론이고 카네이션도 김영란법에 저촉되는 사례가 있어 눈길을 끌고 있다.

김영란법 시행 후 첫 스승의 날을 맞이한 가운데 스승에게 케잌 등 선물은 물론이고 카네이션도 김영란법에 저촉되는 사례가 있어 눈길을 끌고 있다. 김영란법에 따르면, 재학생들이 스승에게 카네이션을 선물하는 것은 불법이다.

다만. 졸업생이 카네이션을 선물하는 것, 학생 대표가 공개적인 자리에서 학생들의 뜻을 모아 스승에게 카네이션을 달아주는 것 등은 허용되고 있다.

이에 상당수 네티즌들은 "스승에 대한 고맙고 감사한 마음을 담은 카네이션마저 부정청탁금지법의 조항으로 올려놓은 것은 너무 엄격한 조치 아니냐"는 의견을 내고 있다. 하지만 또 다른 네티즌은 "누구는 카네이션을 선물하고 누구는 선물 못하는 사례도 있을 수 있는 것 아니냐. 마음을 담은 편지 한통으로 대신하면 될 것"이라는 반응도 보였다.

오피니언

기고

[기고] 성경이 말하는 성령뱁티즘(Spirit Baptis

한국교회에서는 적지 않은 그리스도인들이 "성령으로 뱁티즘을 받는다"는 말의 의미를 잘못 이해하고 있다. 어떤 이들은 자신이 "성령으로 뱁티즘을 받았노라"고 하

많이 본 기사

[기자수첩] 병들대로 병든 신학교, 나아질 기미가 없다

교단을 막론하고 신학교가 크고 작은 내홍으로 몸살을 앓고 있습니다. 가장 최근엔 신학교 총장이 학교에 용역을 끌어들이는 일까지 벌어졌습니다.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