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김영란법, 스승의 날 카네이션도 제한? 엄격시비

입력 May 15, 2017 08:19 AM KST
mbc_0515
(Photo : ⓒMBC 방송화면 캡쳐)
▲김영란법 시행 후 첫 스승의 날을 맞이한 가운데 스승에게 케잌 등 선물은 물론이고 카네이션도 김영란법에 저촉되는 사례가 있어 눈길을 끌고 있다.

김영란법 시행 후 첫 스승의 날을 맞이한 가운데 스승에게 케잌 등 선물은 물론이고 카네이션도 김영란법에 저촉되는 사례가 있어 눈길을 끌고 있다. 김영란법에 따르면, 재학생들이 스승에게 카네이션을 선물하는 것은 불법이다.

다만. 졸업생이 카네이션을 선물하는 것, 학생 대표가 공개적인 자리에서 학생들의 뜻을 모아 스승에게 카네이션을 달아주는 것 등은 허용되고 있다.

이에 상당수 네티즌들은 "스승에 대한 고맙고 감사한 마음을 담은 카네이션마저 부정청탁금지법의 조항으로 올려놓은 것은 너무 엄격한 조치 아니냐"는 의견을 내고 있다. 하지만 또 다른 네티즌은 "누구는 카네이션을 선물하고 누구는 선물 못하는 사례도 있을 수 있는 것 아니냐. 마음을 담은 편지 한통으로 대신하면 될 것"이라는 반응도 보였다.

오피니언

기고

[기고] 동성애는 성(性) 질서의 옳고 그름 문

미국 복음주의 영성가인 유진 피터슨이 동성애에 관한 입장을 번복하면서 논란을 불러일으켰다. 그는 동성애가 옳고 그름의 문제가 아니라고 발언했다가 파장이 일

많이 본 기사

목사가 에쿠스를 타도 괜찮을까요?

교인들의 헌금으로 사례비를 받는 목사가 에쿠스를 타고 다닌다면 어떨까? 이른 바 메가처치에서 시무하는 특정 목회자에게서나 있을 법한 이야기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