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김영란법, 스승의 날 카네이션도 제한? 엄격시비

입력 May 15, 2017 08:19 AM KST
mbc_0515
(Photo : ⓒMBC 방송화면 캡쳐)
▲김영란법 시행 후 첫 스승의 날을 맞이한 가운데 스승에게 케잌 등 선물은 물론이고 카네이션도 김영란법에 저촉되는 사례가 있어 눈길을 끌고 있다.

김영란법 시행 후 첫 스승의 날을 맞이한 가운데 스승에게 케잌 등 선물은 물론이고 카네이션도 김영란법에 저촉되는 사례가 있어 눈길을 끌고 있다. 김영란법에 따르면, 재학생들이 스승에게 카네이션을 선물하는 것은 불법이다.

다만. 졸업생이 카네이션을 선물하는 것, 학생 대표가 공개적인 자리에서 학생들의 뜻을 모아 스승에게 카네이션을 달아주는 것 등은 허용되고 있다.

이에 상당수 네티즌들은 "스승에 대한 고맙고 감사한 마음을 담은 카네이션마저 부정청탁금지법의 조항으로 올려놓은 것은 너무 엄격한 조치 아니냐"는 의견을 내고 있다. 하지만 또 다른 네티즌은 "누구는 카네이션을 선물하고 누구는 선물 못하는 사례도 있을 수 있는 것 아니냐. 마음을 담은 편지 한통으로 대신하면 될 것"이라는 반응도 보였다.

오피니언

기고

[기고] 예수님은 왜 자신을 '인자'라고 부르

예수께서 자신을 ‘인자’라고 부르신 이유는 그분이 예언된 메시야인 것을 알려주기도 하지만, 그분 자신이 사람의 아들로서 동료 인간의 고통에 깊숙이 관여하고

많이 본 기사

'17년 간 키운 아들이 목사 아들' 그 후 어떻게 되었나?

지난해 10월 17일 '17년간 키운 아들이 목사 아들? 과연 진실은?'편과 11월 21일 '기적을 낳은 목사 그 후'편에서 교회 앞에서 1인 시위를 설 수밖에 없었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