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김영란법, 스승의 날 카네이션도 제한? 엄격시비

입력 May 15, 2017 08:19 AM KST
mbc_0515
(Photo : ⓒMBC 방송화면 캡쳐)
▲김영란법 시행 후 첫 스승의 날을 맞이한 가운데 스승에게 케잌 등 선물은 물론이고 카네이션도 김영란법에 저촉되는 사례가 있어 눈길을 끌고 있다.

김영란법 시행 후 첫 스승의 날을 맞이한 가운데 스승에게 케잌 등 선물은 물론이고 카네이션도 김영란법에 저촉되는 사례가 있어 눈길을 끌고 있다. 김영란법에 따르면, 재학생들이 스승에게 카네이션을 선물하는 것은 불법이다.

다만. 졸업생이 카네이션을 선물하는 것, 학생 대표가 공개적인 자리에서 학생들의 뜻을 모아 스승에게 카네이션을 달아주는 것 등은 허용되고 있다.

이에 상당수 네티즌들은 "스승에 대한 고맙고 감사한 마음을 담은 카네이션마저 부정청탁금지법의 조항으로 올려놓은 것은 너무 엄격한 조치 아니냐"는 의견을 내고 있다. 하지만 또 다른 네티즌은 "누구는 카네이션을 선물하고 누구는 선물 못하는 사례도 있을 수 있는 것 아니냐. 마음을 담은 편지 한통으로 대신하면 될 것"이라는 반응도 보였다.

오피니언

기고

[기고] 젠더 이데올로기의 비판(IV): 족자카

필자는 젠더 이데올로기가 남자와 여자로서 존재하는 양성과 한 가정 안에서 남편과 아내로서 갖는 역할을 완전히 폐지, 무효화시키자는 이념이라고 정의한다. 이것

많이 본 기사

명성교회 세습: 목회 초창기의 아름다운 머슴 정신은 어디로 갔는가?

김삼환 목사의 양식을 기대한 자들은 명성교회의 후임 목회자 선정이 종교개혁 5백주년을 맞이하는 한국교회의 진정한 자기비움과 머슴 정신을 보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