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임혁필 댓글 논란...정종철 대신 사과

입력 May 16, 2017 06:18 AM KST
limhyukpil
(Photo : ⓒ임혁필 SNS 갈무리)
▲임혁필 댓글 논란에 옥동자 정종철이 대신 사과했다. 정종철은 15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제가 괜한 이야기를 했는가봅니다. 노여움푸시고 혁필형의 댓글은 삭제했습니다. 재석 형께도 문자드리고 혁필 형을 대신해 사과드렸습니다"라고 적었다.

임혁필 댓글 논란에 옥동자 정종철이 대신 사과했다. 정종철은 15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제가 괜한 이야기를 했는가봅니다. 노여움푸시고 혁필형의 댓글은 삭제했습니다. 재석 형께도 문자드리고 혁필 형을 대신해 사과드렸습니다"라고 적었다.

앞서 임혁필이 정종철의 글에 댓글을 단 것이 발단이 됐다. 앞서 정종철은 같은 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개콘 900회 특집과 관련된 소회를 밝혔다.

정종철은 "개콘 900회를 축하드립니다만 전 900회 맞이 인터뷰 제안 한번 안 들어왔네요"라고 전하며 개콘 900회 특집에 섭외 요청이 들어오지 않은 것에 못내 아쉬운 마음을 표현했다.

정종철은 이어 "나름 저에겐 친정 같고 고향 같은 프로그램인데 전 900회인지도 몰랐네요. 많이 아쉽고 서글픈 생각이 듭니다"라며 "개그콘서트는 제작진이 만드는 것은 맞지만 제작진들만이 만들 수 있는 것은 아닙니다. 900회까지 전통을 이어갈 수 있었던 것은 지금까지 밤낮 아이디어 짜며 노력했던 개그맨들과 한없는 박수와 웃음을 주셨던 시청자분들이 계셨었다는 걸 잊지 말아주셨으면 합니다"라고 남겼다.

덧붙여, "항상 느끼는 거지만 제작진들, 맥을 한참 잘못 짚네요. 900회라며 개콘과 관계없는 핫한 연예인들 불러다 잔치하고 그들에게 감사할 게 아니고요. 지금까지 버티고 열심히 아이디어 짜고 시청자분들께 웃음 드리려는 후배개그맨들께 감사하시기 바랍니다"라고 제작진에 일침을 놓았다.

이 같은 정종철의 글에 임혁필은 "동자야(정종철) 이런 게 하루 이틀이냐. '개콘'과 아무 상관없는 유재석만 나오고"라고 적으며 정종철의 의견에 동의를 표하며 제작진에 대한 쓴소리를 거들었다.

그러나 본 취지와는 달리 임혁필이 개그맨 출신 유재석의 실명을 거론하면서 논란의 불씨를 지폈다. 유재석은 다만 개콘 제작진의 요청에 응해 개그맨 후배들을 응원하러 나온 것일 뿐인데 마치 개콘의 정체성 논란의 당사자가 된 모습이 되어버린 것. 이에 유재석 팬들의 비난 여론이 거세졌다.

이에 정종철은 임혁필의 댓글 논란에 대신 사과하면서도 "출연섭외나 편집에 관한 제작권한은 제작진에게 있습니다"라며 "해서 현역들은 감히 말할 수 없는 내용을 돌 맞을 각오로 말씀드린 것 이해해주시고 혁필 형에 대한 댓글은 참아주셨으면 합니다. 제가 사과드리겠습니다"라고 했다.

오피니언

기고

[기고] 나를 향한 하나님의 계획을 확실하게

나를 향한 하나님의 계획을 확실하게 알기 위해서 우리는 기도와 성경공부를 계속해야 한다. 고난 가운데 있다면 고난을 통해 하나님께서 나를 연단하고자 하신다는

많이 본 기사

서경석 목사, "문재인 정부가 걱정된다"

보수 우파 기독교인 논객 서경석 목사가 "문재인 정부가 걱정된다"고 주장했다. 서 목사는 지난 25일 <서경석의 세상읽기 제222화>에서 문재인 정부의 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