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선교청대학교 괴한 침입해 차량 및 학교 기물 파손

입력 May 16, 2017 11:34 AM KST
car
(Photo : ⓒDSTV 제공)
▲천안 병천면 소재 선교청대학교(총장 이강무)에 괴한이 침입해 학교 소유 차량과 기물 등을 파손하고 달아나 경찰이 수사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천안 병천면 소재 선교청대학교(총장 이강무)에 괴한이 침입해 학교 소유 차량과 기물 등을 파손하고 달아나 경찰이 수사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선교청대학교는 앞서 지난 6일 새벽 2시 20분경 7명의 괴한들이 학교에 설치된 CCTV를 피해 뒷산 임도를 따라 철조망을 자르고 침입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교계 소식통은 학교측 관계자의 말은 인용해 "당시 학교 경비견들이 거칠게 짖어서 멧돼지 혹은 고라니가 출몰한 줄 알았다"면서 "다음날 가보니 괴한들이 침입한 흔적들이 있어 CCTV를 확인해 보니 7명 정도가 나타난 것으로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소식통에 의하면, 이 관계자는 "괴한들은 학교 강단쪽과 연결된 임도 앞에 CCTV가 설치된 것을 알고 있었던 것 같다"면서 "교묘하게 피해 출입구와 10여 미터 떨어진 철조망을 절단하고 침입해 기물을 파손했다"고 덧붙였다. 학교 내부 사정을 잘 알고 있는 사람들의 소행이라는 설명이다.

캄캄한 새벽을 틈타 학교로 침입한 괴한들은 학교 소유 승용차과 유리창을 파손 했으며, 락카 등을 이용해 건물 출입구에 입에 담기 어려운 육두 문자 등의 낙서를 했다. 계획적인 범행임을 보여주고 있다.

소식통은 학교 관계자의 말을 인용 "학교 사정을 잘 알고 있는 사람들의 소행으로 보여진다"고 전했으며 이어 "총장님을 위해하기 위해 그간 비슷한 사례들이 여러 번 있었다. 이번 사건의 경우 산을 이용해 학교로 여러 명이 침입해 기물을 파손하고 위협한 것으로 보여진다"고 덧붙였다.

한편 동남경찰서 강력반은 이번 학교 침입 기물 파손 사건에 대해 본격적인 수사에 착수한 것으로 전해졌다.

오피니언

기고

[기고] 예수님은 왜 자신을 '인자'라고 부르

예수께서 자신을 ‘인자’라고 부르신 이유는 그분이 예언된 메시야인 것을 알려주기도 하지만, 그분 자신이 사람의 아들로서 동료 인간의 고통에 깊숙이 관여하고

많이 본 기사

IS, 성노예 여성..."가축처럼 취급했다" 증언

이슬람국가(IS) 성노예 생활에서 탈출한 한 여성이 "지하드 무장 단원들과 그들의 가족들이 그녀와 그녀의 아이들을 잔인하게 고문하고 학대해 왔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