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진중권 "조국 짜증나는 친구" 이유있는 멘트

입력 May 17, 2017 07:17 PM KST
jinjoongkwon_0517
(Photo : ⓒ채널A '외부자들' 방송화면 캡처)
▲진중권 동양대 교수가 조국 민정수석에 대해 "짜증나는 놈"이라고 언급해 눈길을 끌고 있다. 진중권 교수는 지난 16일 방송된 채널A '외부자들'에 출연해 "신은 불공평하다"며 이 같이 밝혔다.

진중권 동양대 교수가 조국 민정수석에 대해 "짜증나는 놈"이라고 언급해 눈길을 끌고 있다. 진중권 교수는 지난 16일 방송된 채널A '외부자들'에 출연해 "신은 불공평하다"며 이 같이 밝혔다.

진중권 교수는 조국 민정수석에 대해 "짜증나는 놈이다. 왜냐면 얼굴이 잘 생겼고 키도 크다. 공부도 잘 한다. 그렇다면 성질이라도 나빠야지 신은 공평하다가 될텐데 너무 착하다"고 말했다.

그러자 이철희 더불어민주당 의원도 가세했다. 이철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공부를 열심히 한 교수다. 논문을 쓰면 외국 논문 인용 지수가 1,2위를 한다. 학생 평도 좋았다"고 말했다. 흠잡을 곳이 없는 조국 민정수석에 대한 질투심을 드러냈다.

그러나 이내 이철희 의원은 "(조국 민정수석은)강렬한 메시지를 던진거다. 검찰 권력을 사적으로 이용하지 않겠다는 선언을 한 것이고 검찰에게는 개혁 준비하라는거다. 베스트 인사다"고 추켜세웠다.

한편 네티즌들은 조국에 대해 "짜증나는 놈"이라고 평가한 진중권 교수에 "이유있다"는 반응을 보였다.

오피니언

기고

[기고] 젠더 이데올로기의 비판(IV): 족자카

필자는 젠더 이데올로기가 남자와 여자로서 존재하는 양성과 한 가정 안에서 남편과 아내로서 갖는 역할을 완전히 폐지, 무효화시키자는 이념이라고 정의한다. 이것

많이 본 기사

명성교회 세습: 목회 초창기의 아름다운 머슴 정신은 어디로 갔는가?

김삼환 목사의 양식을 기대한 자들은 명성교회의 후임 목회자 선정이 종교개혁 5백주년을 맞이하는 한국교회의 진정한 자기비움과 머슴 정신을 보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