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박관천 비화 공개에 신동욱 "100% 무한신뢰"

입력 May 18, 2017 07:08 AM KST
shindongwook_0517
(Photo : ⓒ신동욱 총재 트위터 갈무리)
▲박관천 전 경정이 17일 방송된 JTBC ‘뉴스룸’에 출연해 ‘정윤회 문건’에 관한 비화를 공개해 주목을 받고 있는 가운데 신동욱 공화당 총재는 "100% 무한신뢰"라는 입장을 밝혔다.

박관천 전 경정이 17일 방송된 JTBC '뉴스룸'에 출연해 '정윤회 문건'에 관한 비화를 공개해 주목을 받고 있는 가운데 신동욱 공화당 총재는 "100% 무한신뢰"라는 입장을 밝혔다.

신동욱 총재는 18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JTBC 뉴스룸 박관천 '정윤회 문건' 아궁이 군불을 땠는데도 연기 안 난 꼴이고 바른말 하고도 거짓말쟁이로 말린 꼴이다"라며 "내 사건과 박관천 경정 사건은 오십보백보 꼴이고 도긴개긴 꼴이다. 진실은 왜곡시키고 둔갑시켜도 진실일 뿐이다"라고 적었다.

앞서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박관천 전 경정과의 사진을 자신의 SNS에 공개해 이목을 끌었다. 안민석 의원은 13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옆에 있는 사람이 박관천 경정이다. 그는 일찍이 대한민국 권력서열 1위 최순실 2위 정윤회 3위는 박근혜라고 세상에 외쳤고 그 댓가로 500일 감옥살이를 했다"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안민석 의원은 "청와대가 정윤회 문건 파동의 진실을 밝히겠다고 했으니 박관천 씨의 억울함이 이제라도 풀리길 바란다"며 "그의 복직도 이루어져야 할 것이다. 더 이상 용기 있는 내부자들이 억울한 일을 겪지 않은 정의로운 나라가 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오피니언

기고

[기고] 젠더 이데올로기의 비판(IV): 족자카

필자는 젠더 이데올로기가 남자와 여자로서 존재하는 양성과 한 가정 안에서 남편과 아내로서 갖는 역할을 완전히 폐지, 무효화시키자는 이념이라고 정의한다. 이것

많이 본 기사

명성교회 세습: 목회 초창기의 아름다운 머슴 정신은 어디로 갔는가?

김삼환 목사의 양식을 기대한 자들은 명성교회의 후임 목회자 선정이 종교개혁 5백주년을 맞이하는 한국교회의 진정한 자기비움과 머슴 정신을 보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