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구학서 신세계 고문 "우매한 민중" 발언 구설수

입력 May 18, 2017 07:30 AM KST
candle
(Photo : Ⓒ사진= 지유석 기자 )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4차 박근혜 퇴진 범국민행동 집회가 열린 가운데 집회에 참여한 시민들이 촛불과 핸드폰 불빛을 밝히며 '박근혜 퇴진'을 외치고 있는 모습.

구학서 신세계 그룹 고문이 구설수에 휘말렸다. 구학서 고문은 17일 이화여대 경영대학 특강에서 새 정부에 대해 "우매한 민중이 이끄는 민주주의"라고 언급해 논란을 빚었다.

이날 이화여대 학내 커뮤니티에 따르면, 구학서 고문은 이화여대 경영대학 '경영정책' 수업 특강에서 "촛불로 바뀐 정권은 우매한 민중이 이끄는 민주주의다"라고 언급한 것으로 알려졌다.

구학서 고문은 특히 플라톤을 인용해 "2400년 전 우매한 군중에 의해서 이끌어지는 민주주의는 민주주의가 아니라고 했다. 촛불로 바뀐 정권은 우매한 민중이 이끄는 민주주의"라고 발언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같은 구학서 고문의 발언에 학생들 중 상당수가 항의했으며 강의실에서 퇴장하기도 했다. 구학서 고문은 "개인 의견은 다를 수 있는데 왜 생각을 말한 것 가지고 뭐라고 하느냐"고 응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오피니언

기고

[기고] 예수님은 왜 자신을 '인자'라고 부르

예수께서 자신을 ‘인자’라고 부르신 이유는 그분이 예언된 메시야인 것을 알려주기도 하지만, 그분 자신이 사람의 아들로서 동료 인간의 고통에 깊숙이 관여하고

많이 본 기사

'17년 간 키운 아들이 목사 아들' 그 후 어떻게 되었나?

지난해 10월 17일 '17년간 키운 아들이 목사 아들? 과연 진실은?'편과 11월 21일 '기적을 낳은 목사 그 후'편에서 교회 앞에서 1인 시위를 설 수밖에 없었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