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문재인 대통령, 교황청 특사 파견 예정

입력 May 18, 2017 12:53 PM KST
ncck_0518
(Photo : ⓒ베리타스 DB)
▲지난 2014년 5월 대한성공회 서울대성당에서 개신교와 천주교측이 참여하는 한국 그리스도교 신앙과 직제협의회 창립총회가 열리던 모습. 창립총회 후 창립선언문에 서명한 주요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앞줄 오른쪽에서 두 번째가 한국천주교 김희중 주교회의 의장.

문재인 대통령이 올해 교황청의 외교사절 한국 파견 70주년을 기념해 한-교황청 관계 증진을 위해 특사를 파견할 예정이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2014년 8월 아시아국가 중 최초로 한국을 방문해 세월호 유가족, 위안부 할머니, 꽃동네 주민 등 사회적 약자들에게 위로와 희망을 준 바 있다. 또 교황은 평화만이 모든 것을 얻게한다고 하신다면서 한반도 문제의 평화적 해결의 중요성을 여러차례 강조하기도 했었다.

교황청에 특사로 파견되는 김희중 한국 천주교 주교회의 의장은 한국 천주교를 대표하고 교황청과 긴밀한 관계를 유지하고 있으며 인사로 이번 방문계기 교황청의 고위인사들을 예방할 예정이다.

이번에 한반도 주변 4개국, 유럽연합과 독일에 이어 교황청에 별도의 특사를 파견키로 한 것은 전 세계 12억 카톨릭의 중심이자 해외 전역에 100여개 공관을 유지하고 있는 교황청과 한반도 평화·안정을 위한 협력기반을 강화하고자 하는 새 정부의 적극적인 의지를 반영한 것이다.

오피니언

기고

[기고] 동성애는 성(性) 질서의 옳고 그름 문

미국 복음주의 영성가인 유진 피터슨이 동성애에 관한 입장을 번복하면서 논란을 불러일으켰다. 그는 동성애가 옳고 그름의 문제가 아니라고 발언했다가 파장이 일

많이 본 기사

김동호 목사, 세습 비판 글 계속 쓰는 이유는?!

김동호 목사가 19일과 20일 연일 세습 비판에 다시금 열을 올리고 있습니다. 세습 목회자들을 향해 "회개불가" "날강도들"이라며 비판의 목소리를 높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