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문재인 대통령, 교황청 특사 파견 예정

입력 May 18, 2017 12:53 PM KST
ncck_0518
(Photo : ⓒ베리타스 DB)
▲지난 2014년 5월 대한성공회 서울대성당에서 개신교와 천주교측이 참여하는 한국 그리스도교 신앙과 직제협의회 창립총회가 열리던 모습. 창립총회 후 창립선언문에 서명한 주요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앞줄 오른쪽에서 두 번째가 한국천주교 김희중 주교회의 의장.

문재인 대통령이 올해 교황청의 외교사절 한국 파견 70주년을 기념해 한-교황청 관계 증진을 위해 특사를 파견할 예정이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2014년 8월 아시아국가 중 최초로 한국을 방문해 세월호 유가족, 위안부 할머니, 꽃동네 주민 등 사회적 약자들에게 위로와 희망을 준 바 있다. 또 교황은 평화만이 모든 것을 얻게한다고 하신다면서 한반도 문제의 평화적 해결의 중요성을 여러차례 강조하기도 했었다.

교황청에 특사로 파견되는 김희중 한국 천주교 주교회의 의장은 한국 천주교를 대표하고 교황청과 긴밀한 관계를 유지하고 있으며 인사로 이번 방문계기 교황청의 고위인사들을 예방할 예정이다.

이번에 한반도 주변 4개국, 유럽연합과 독일에 이어 교황청에 별도의 특사를 파견키로 한 것은 전 세계 12억 카톨릭의 중심이자 해외 전역에 100여개 공관을 유지하고 있는 교황청과 한반도 평화·안정을 위한 협력기반을 강화하고자 하는 새 정부의 적극적인 의지를 반영한 것이다.

오피니언

일반

[기고] 팔레스타인, '지붕 없는 감옥'

이스라엘에 의해 점령된 팔레스타인 지역에 사는 사람들은 말 그대로 거대한 ‘지붕 없는 감옥’에 살고 있었다. 그리고 특히, 팔레스타인 기독교인들은 세계의 많은

많이 본 기사

“교회는 혐오의 총칼에 맞서는 최후의 보루입니다”

아무래도 각 교단 총회의 화두는 '성소수자 혐오와 배제'로 요약할 수 있을 듯 합니다. 예장통합이 먼저 성소수자 및 옹호자의 신학교 입학과 교회 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