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촛불교회, 5·18 민주화운동 37주년 기념기도회

입력 May 19, 2017 11:52 AM KST
촛불교회
(Photo : ⓒ촛불교회 )
▲촛불교회 5·18민주화운동 37주년 기념기도회에서 방인성 목사가 말씀을 전하고 있다.

309번째 촛불교회 집회가 5월18일(목) 저녁 전두환 전 대통령 집 앞에서 5·18민주화운동 37주년 기념기도회로 개최됐다.

촛불교회 교인들은 오후 7시30분경 지하철 2호선 홍대입구역 3번 출구 앞에 모였다. 참석자들은 향린교회 김진철 집사의 인도로 "5·18민주화운동 유가족 앞에 참회하라," "전두환을 처벌하라" 등의 구호를 외치고 '임을 위한 행진곡'을 부르며 전두환 전 대통령의 집 앞으로 십자가를 들고 행진했다.

대통령의 집 앞에 모인 촛불교회 교인들은 안성용 집사(강남향린교회)의 인도로 5·18민주화운동 37주년 기념기도회를 시작했다. 채운석 장로(향린교회)의 기도와 이적 목사(민통선 평화교회)의 '시대의 증언'이 이어졌으며, 방인성 목사(함께여는교회)가 "정의의 역사를 이어가라"는 제목으로 하늘뜻펴기(설교)를 했다.

이후, 참석자들은 파송의 노래로 다시 '임을 위한 행진곡'을 불렀고 전두환 전 대통령의 얼굴사진과 전 대통령 회고록의 표지사진을 촛불로 태우며 기도회를 마무리했다.

오피니언

기고

[기고] 나를 향한 하나님의 계획을 확실하게

나를 향한 하나님의 계획을 확실하게 알기 위해서 우리는 기도와 성경공부를 계속해야 한다. 고난 가운데 있다면 고난을 통해 하나님께서 나를 연단하고자 하신다는

많이 본 기사

서경석 목사, "문재인 정부가 걱정된다"

보수 우파 기독교인 논객 서경석 목사가 "문재인 정부가 걱정된다"고 주장했다. 서 목사는 지난 25일 <서경석의 세상읽기 제222화>에서 문재인 정부의 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