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이한열 열사 사진에 표창원 "이한열 열사 명복빈다"

입력 May 19, 2017 08:17 PM KST
leehanyeol_0519
(Photo : ⓒ표창원 의원 페이스북 갈무리)
▲1987년 시위 도중 이한열 열사가 최루탄을 맞기 직전과 직후 모습 사진이 최초로 공개된 가운데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소감을 남겼다.

1987년 시위 도중 이한열 열사가 최루탄을 맞기 직전과 직후 모습 사진이 최초로 공개된 가운데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소감을 남겼다.

표창원 의원은 19일 자신의 SNS를 통해 관련 기사를 인용하며 "저와 동갑이고 학번은 하나 아래인 #이한열 열사의 명복을 빕니다. 대한민국 정의와 민주주의를 위한 희생과 공헌에 감사드립니다"라고 적었다.

새로 공개된 이한열 열사의 사진은 네셔널지오그래픽 사진기자가 촬영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한열기념사업회에 따르면 1987년 시위 당시 내셔널지오그래픽 사진기자로 88올림픽 촬영차 한국을 방문했다가 해당 사진을 찍은 네이선 벤이 6월 민주항쟁 30주년을 맞아 이를 제공한 것으로 나타났다.

공개된 사진은 2점으로 1987년 6월 9일 서울 연세대학교 정문 앞에서 이한열 열사가 시위를 하고 있는 모습과 최루탄 피격 직후 쓰러진 이한열 열사를 당시 도서관학과 2학년생이던 이종창 씨가 부축하는 모습 등이다.

오피니언

기고

[기고] 예수님은 왜 자신을 '인자'라고 부르

예수께서 자신을 ‘인자’라고 부르신 이유는 그분이 예언된 메시야인 것을 알려주기도 하지만, 그분 자신이 사람의 아들로서 동료 인간의 고통에 깊숙이 관여하고

많이 본 기사

IS, 성노예 여성..."가축처럼 취급했다" 증언

이슬람국가(IS) 성노예 생활에서 탈출한 한 여성이 "지하드 무장 단원들과 그들의 가족들이 그녀와 그녀의 아이들을 잔인하게 고문하고 학대해 왔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