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김동호 목사, "서로 등에 칼 꽂는 진보·보수 이단"

입력 May 20, 2017 05:12 AM KST
kimdongho_0107
(Photo : ⓒ사진=지유석 기자)
▲김동호 목사

김동호 목사(높은뜻연합선교회 전 대표)가 예수의 새 술은 새 부대의 말씀을 인용해 "서로의 등에 칼 꽂는" 가짜 진보와 가짜 보수는 "사이비 이단"이라고 주장했다.

김 목사는 1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사이비 진보, 사이비 보수'란 제목의 글을 올렸다. 이 글에서 김동호 목사는 새 술을 "묵을 수록 새롭고 더 강력해지는 진리와 정의로서의 보수"로 의미화했고 새 부대를 "묵으면 낡아지기에 늘 새로워져야 하는 진보"로 의미를 부여했다.

그는 "진리와 정의를 목적으로 한다면, 진보와 보수는 갈등하지 않는다. 언제나 진보와 보수는 삼위일체 하나님처럼 둘이면서 하나고 하나면서 둘"이라며 "인성과 신성을 함께 지니고 계신 예수님처럼 보수면서 진보고 진보면서 보수다. 둘 중의 하나만 인정하거나 강조하면 이단"이라고 말했다.

김 목사는 그러나 오늘날 대부분의 진보주의자와 보수주의자의 관심이 "진리와 정의"가 아닌 "자기이며 자리이며 욕심"이라고 지적한 뒤 "진리와 정의를 표방하지만 알지도 못하고 관심도 없다. 엄밀히 말하면 저들은 진정한 의미의 진보도 아니고 보수도 아니다. 다 사이비들"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김 목사는 "사이비 진보와 사이비 보수 때문에 진보와 보수는 철천지 원수가 되어 서로의 등에 칼을 꽂는다. 그리고 우매한 대중을 자기 편으로 만들고 선동하여 전쟁으로 내몬다. 그리고 우리가 살아가는 세상을 전쟁터로 만든다"며 "사탄이 하는 짓"이라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그는 "우리 국민들이 똑똑해져서 함부로 저들에게 선동당하지 않고 진정한 보수와 진정한 진보가 서로를 존중하며 서로를 견제하며 서로를 견인하며 두 날개로 양쪽 날개로 아름다운 비행을 하는 국가와 사회를 만들어 갈 수 있기를" 바랐다.

오피니언

기고

[기고] 젠더 이데올로기의 비판(IV): 족자카

필자는 젠더 이데올로기가 남자와 여자로서 존재하는 양성과 한 가정 안에서 남편과 아내로서 갖는 역할을 완전히 폐지, 무효화시키자는 이념이라고 정의한다. 이것

많이 본 기사

명성교회 세습: 목회 초창기의 아름다운 머슴 정신은 어디로 갔는가?

김삼환 목사의 양식을 기대한 자들은 명성교회의 후임 목회자 선정이 종교개혁 5백주년을 맞이하는 한국교회의 진정한 자기비움과 머슴 정신을 보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