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송인성 교수, 노 전 대통령 주치의로 활동

입력 May 20, 2017 06:08 AM KST
song_0520
(Photo : ⓒJTBC 보도화면 캡처)
▲문재인 대통령 주치의로 내정된 송인성 교수의 과거 경력이 주목을 받고 있다. 분당서울대병원 소화기내과 교수인 송인성 주치의 내정자는 지난 2003년부터 2008년까지 노무현 전 대통령 주치의로 활동한 바 있다.

문재인 대통령 주치의로 내정된 송인성 교수의 과거 경력이 주목을 받고 있다. 분당서울대병원 소화기내과 교수인 송인성 주치의 내정자는 지난 2003년부터 2008년까지 노무현 전 대통령 주치의로 활동한 바 있다.

새 정부 문재인 대통령 주치의로 내정된 송인성 교수는 앞으로 2주에 한 번씩 청와대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건강을 점검하고 6월부터는 해외 순방도 동행할 계획이다.

앞서 박근혜 정부에서 '비선 진료' 등 불법 의료행위가 있었기에 새 정부는 청와대 의료시스템을 전면 재정비하겠다는 방침이다.

오피니언

기고

[기고] 젠더 이데올로기의 비판(IV): 족자카

필자는 젠더 이데올로기가 남자와 여자로서 존재하는 양성과 한 가정 안에서 남편과 아내로서 갖는 역할을 완전히 폐지, 무효화시키자는 이념이라고 정의한다. 이것

많이 본 기사

명성교회 세습: 목회 초창기의 아름다운 머슴 정신은 어디로 갔는가?

김삼환 목사의 양식을 기대한 자들은 명성교회의 후임 목회자 선정이 종교개혁 5백주년을 맞이하는 한국교회의 진정한 자기비움과 머슴 정신을 보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