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송인성 교수, 노 전 대통령 주치의로 활동

입력 May 20, 2017 06:08 AM KST
song_0520
(Photo : ⓒJTBC 보도화면 캡처)
▲문재인 대통령 주치의로 내정된 송인성 교수의 과거 경력이 주목을 받고 있다. 분당서울대병원 소화기내과 교수인 송인성 주치의 내정자는 지난 2003년부터 2008년까지 노무현 전 대통령 주치의로 활동한 바 있다.

문재인 대통령 주치의로 내정된 송인성 교수의 과거 경력이 주목을 받고 있다. 분당서울대병원 소화기내과 교수인 송인성 주치의 내정자는 지난 2003년부터 2008년까지 노무현 전 대통령 주치의로 활동한 바 있다.

새 정부 문재인 대통령 주치의로 내정된 송인성 교수는 앞으로 2주에 한 번씩 청와대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건강을 점검하고 6월부터는 해외 순방도 동행할 계획이다.

앞서 박근혜 정부에서 '비선 진료' 등 불법 의료행위가 있었기에 새 정부는 청와대 의료시스템을 전면 재정비하겠다는 방침이다.

오피니언

기고

[기고] 침례교인들은 무엇을 강조하며 믿고

이 글은 침례신학대학교 교수논문집인 『복음과 실천』 제59집(2017년 봄)에 실린 논문 "침례교신앙의 정체성에 대한 탐구"를 필자가 대폭 수정하고 보완하여 기고한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