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노혜경 시인, "문재인 대통령, 국민의 비서실장"

입력 May 20, 2017 07:01 PM KST
nohyekyung
(Photo : ⓒ노혜경 시인 페이스북 갈무리)
▲노혜경 시인의 <대통령 없이 일하기>

노사모 대표를 역임한 노혜경 시인이 19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문재인을 잘못봤다'는 제목으로 올린 글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노혜경 시인은 해당글에서 4년 전 대선 도전을 했던 문재인 대통령의 모습을 떠올리며 "대통령이 되면 나무 위에서 흔들리다 떨어질 것 같은 사람"이라고 적었다.

노혜경 시인은 그러나 대선 도전을 재수하는 과정에서 전혀 다른 사람으로 거듭난 문재인 대통령을 보게 되었다면서 "과거에 사로잡힌 건 바로 나였음을 반성시켜준다"고 말했다. 그는 "후보일 땐 그는 자신을 내세워야 했다. 그러나 대통령이 되자 그는 자신을 내려놓는다. 비로소 진짜의 그가 보인다"고도 덧붙였다.

노혜경 시인은 이어 문재인 대통령은 "국민의 비서실장"이라며 "지금 그가 모시는 상사는 노무현대통령이 아니라 국민 그 자체다. 그는 영원한 비서실장이다. 토론하고 지시하고 방향을 결정하는 노무현대신에, 말하지 않지만 뜻하고 있는 국민의 마음을 그는 읽는다"고 평가했다.

천주교 신자인 문재인 대통령에 대해 같은 신자로서도 느끼는 바를 밝혔다. 노혜경 시인은 "천주교 수도자들이 늘 마음에 품고 사는 말 중에 순명이라는 게 있다. 문재인은 손가락에 늘 끼고 있는 묵주반지를 돌리며 '순명' 두 글자를 심장에 새겼는지도 모르겠다. 진정한 겸손은 겸손하고자 해서 얻어지는 게 아니라서 나는 그가 하느님의 사랑받는 디모데오임이 기쁘다"고 전했다. 아래는 노혜경 시인의 '문재인을 잘못봤다' 글 전문.

[문재인을 잘못봤다]

유시민이 문재인을 잘못봤다고 썰전에서 고백하던데, 나도 그랬다고 고백해야겠다. 내가 본 문재인은 소극적이고 낯 가리고 권력의지 없고 법을 넘어 정치적으로 개입하는 거 병적으로 싫어하는 사람. 그는 훌륭한 인격자였고 교양과 지성을 갖춘 신사였지만, 정무적 감각 제로인 정치인 아닌 사람.

그가 대통령이 되면 나무 위에서 흔들리다 떨어질 것 같은 사람. 불안했다. 유능한 정치인이라도 부족한데 그는 아마추어고 뭐고 정치적 의지가 없었다. 2012년 미친듯이 선거운동한 다음, 환멸이 밀려왔을 때는 심지어 그를 미워한 적도 있다.

4년 뒤 그는 전혀 다른 사람으로 나타났다. 절치부심이란 게 뭔지를 보여준다. 자기 성격답게 보여준다. 과거에 사로잡힌 건 바로 나였음을 반성시켜준다. 후보일 땐 그는 자신을 내세워야 했다. 그러나 대통령이 되자 그는 자신을 내려놓는다. 비로소 진짜의 그가 보인다.

딱 한 가지 내가 바로본 건 있다. 그는 비서실장이다. 다만 지금 그가 모시는 상사는 노무현대통령이 아니라 국민 그 자체다. 그는 영원한 비서실장이다. 토론하고 지시하고 방향을 결정하는 노무현대신에, 말하지 않지만 뜻하고 있는 국민의 마음을 그는 읽는다. 흡사 안테나처럼, 흡사 시인처럼.

천주교 수도자들이 늘 마음에 품고 사는 말 중에 순명이라는 게 있다. 문재인은 손가락에 늘 끼고 있는 묵주반지를 돌리며 '순명' 두 글자를 심장에 새겼는지도 모르겠다. 진정한 겸손은 겸손하고자 해서 얻어지는 게 아니라서 나는 그가 하느님의 사랑받는 디모데오임이 기쁘다.

그가 김소형씨를 안아줄 때, 나는 여러겹으로 울었다. 고마워서 울고 문재인의 마음이 느껴져서 울고, 그를 바라보는 국민의 눈물에 동참해서 울고. 마지막으로 노무현이 저랬더라면 어땠을까 하는 생각에 질투가 나서 울었다.

노무현이 얼마나 고상하고 품위있으며 지성적인 대통령이었는지를 사람들은 모른다. 그게 속상하고 질투가 나서 울었다. 그러면서 문재인도 같은 마음이 들 거라는 확신에 위로받는다.

왠지 자유를 얻은 느낌이다. [노무현입니다]를 보면서, 시사회에서는 충분히 울지 못했던 긴장을 이젠 내려놓고 충분히 애도하고 싶다.

오피니언

기고

[기고] 동성애는 성(性) 질서의 옳고 그름 문

미국 복음주의 영성가인 유진 피터슨이 동성애에 관한 입장을 번복하면서 논란을 불러일으켰다. 그는 동성애가 옳고 그름의 문제가 아니라고 발언했다가 파장이 일

많이 본 기사

목사가 에쿠스를 타도 괜찮을까요?

교인들의 헌금으로 사례비를 받는 목사가 에쿠스를 타고 다닌다면 어떨까? 이른 바 메가처치에서 시무하는 특정 목회자에게서나 있을 법한 이야기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