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GIT개원 3주년 몰트만 강연, "신학의 미래"

입력 Jun 08, 2017 06:11 PM KST
연대 몰트만
(Photo : ⓒ한국기독교문화연구소)
▲GIT 개원 3주년 기념 강연에서 위르겐 몰트만 박사가 “신학의 미래”를 강연한 뒤 학생들과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세대학교 연합신학대학원 산하 Global Institute of Theology(GIT)는 지난 5월31일(수) 개원 3주년을 맞아 저명한 개신교 신학자 위르겐 몰트만(91)을 초청해 기념강연을 개최했다. GIT의 디렉터이자 연합신학대학원 부원장을 맡고 있는 방연상 교수의 사회로 진행된 이날 행사에는 유영권 교수(신과대학장/연합신학대학원장), 경동교회 박종화 원로 목사, 서울신학대학교 유석성 전(前)총장 등 많은 내외 귀빈이 참석해서 자리를 빛냈다.

몰트만 교수는 준비된 원고를 낭독하면서 "The Future of Theology"라는 제목으로 한 시간여의 강연을 진행했다. 그는 신학의 미래가 '현실적으로 사고하면서도 동시에 불가능한 것을 꿈꾸는 것'에 있다고 말하면서, 자신이 주장한 종말론적 신학이 이와 같은 맥락에서 이해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신학의 종말론은 미래에 대한 불안이나 공포를 야기하는 것이 아니라, 결말(end)이 있고 그것을 과감하게 상상하는 것을 가능하게 하는 역할을 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후 질의 응답시간에는 "희망의 신학을 주장한 이후 혹시 어떤 변화가 있었는지," "끊임없이 희망과 미래를 이야기하는 특별한 이유가 무엇인지" 등에 대한 GIT학생들의 열띤 질문이 이어졌다.

오피니언

기고

[기고] 미래가 불확실할 때 묵상할 구절 13개

이 세상에서 확실한 것은 아무 것도 없기 때문에 우리들 중 어느 누구도 예수 그리스도 안에 있지 않으면 안정된 삶을 살지 못합니다. 우리가 안정감을 느끼는 순간에

많이 본 기사

“존재의 다양성은 차별과 배제 이유 될 수 없다”

예장통합, 예장합동 등 개신교계 주요 교단들이 지난 총회에서 성소수자에 대한 혐오와 배제를 법제화하는 결의를 통과시킨 가운데 한국여성신학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