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연세대 폭발사고, 테러범 같은학과 대학원생

입력 Jun 14, 2017 09:48 AM KST
yeonsei
(Photo : ⓒSBS 보도화면 캡처)
▲연세대학교 기계공학과 김 모 교수 폭발사고 테러범이 같은 학과 석사과정의 대학원생인 것으로 드러났다.

연세대 폭발사고 테러범이 같은 학과 석사과정의 대학원생인 것으로 드러났다. 13일 밤 주요 소식통에 의하면, 경찰은 CCTV를 이용해 연세대 기계공학과 석사생 A씨가 교수 연구실 쪽으로 이동하는 모습과 범행에 사용된 흔적이 남이있는 장갑을 버린 것 등을 포착해 A씨를 용의자로 지목, 긴급 체포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평소 연세대 폭발 사고 피해자 김 모 교수에 불만을 품어온 것으로 알려졌으나 구체적인 범행 동기는 조사 중에 있다.

오피니언

기고

[기고] “차별과 혐오에 지탱하면 삶 불행할

"여러분, 만일 누군가를 차별하고 혐오함으로써 간신히 지탱되는 삶이 있다면, 그것은 참 불행한 삶일 것이라고 저는 생각합니다. 위기의 한국교회가 외부의 적인 성

많이 본 기사

명진스님, "처자식 있는 사람들이 본사 주지를?!"

명진스님이 18일 조계사 앞에서 무기한 단식에 들어갔습니다. 전날 명진스님은 종로 보신각에서 열린 '조계종 적폐청산 제4차 촛불법회'에서 단식을 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