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연세대 폭발사고, 테러범 같은학과 대학원생

입력 Jun 14, 2017 09:48 AM KST
yeonsei
(Photo : ⓒSBS 보도화면 캡처)
▲연세대학교 기계공학과 김 모 교수 폭발사고 테러범이 같은 학과 석사과정의 대학원생인 것으로 드러났다.

연세대 폭발사고 테러범이 같은 학과 석사과정의 대학원생인 것으로 드러났다. 13일 밤 주요 소식통에 의하면, 경찰은 CCTV를 이용해 연세대 기계공학과 석사생 A씨가 교수 연구실 쪽으로 이동하는 모습과 범행에 사용된 흔적이 남이있는 장갑을 버린 것 등을 포착해 A씨를 용의자로 지목, 긴급 체포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평소 연세대 폭발 사고 피해자 김 모 교수에 불만을 품어온 것으로 알려졌으나 구체적인 범행 동기는 조사 중에 있다.

오피니언

기고

[기고] 때를 아는 지혜

"시대의 표적을 읽지 못하는 것이 어찌 종교인 과세 문제에 그치겠는가. '박근혜 탄핵' 사건과 관련해서 태극기와 성조기 심지어는 이스라엘기를 흔들며 거리의 물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