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이은재 국회의원, 도종환 저격? "불량 인사" 발언

입력 Jun 14, 2017 08:01 PM KST
leeuenjae
(Photo : ⓒ연합뉴스TV 보도화면 캡처)
▲도종환 문체부 장관 후보자가 14일 열린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자유한국당 이은재 국회의원, 이장우 국회의원으로부터 색깔론 공세를 받았다. 이은재 국회의원 등은 도종환 후보자에 대해 "북한을 바라보는 시선이 우려스럽다"고 한 목소리를 냈다.

도종환 문체부 장관 후보자가 14일 열린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자유한국당 이은재 국회의원, 이장우 국회의원으로부터 색깔론 공세를 받았다. 이은재 국회의원 등은 도종환 후보자에 대해 "북한을 바라보는 시선이 우려스럽다"고 한 목소리를 냈다.

이은재 의원은 특히 "도종환 후보자의 7차례 북한 방문 기록과 관련해 통일부의 자료 제출할 것"을 요구했다. 이은재 의원은 "후보자가 2001년부터 2007년 사이에 7차례 방북한 것에 대해서 통일부에 제출한 방북 신청 내용 방북 결과보고서 등을 제출해 달라는 것임에도 통일부는 개인정보 보호를 이유로 자료 제출을 거부했다"고 지적했다.

또 이장우 의원은 "문화체육계 있어서 북한과 어떤 관계를 이끌것인가"를 물었고 도종환 후보자는 "이런것과 관련해서 많은 교류가 있었으면 좋겠다. 문화와 체육 교류는 물꼬가 열렸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장우 의원은 이어 "<임꺽정> 저자 홍명희는 해방이후 북으로 가서 내각 부주석을 했다. 후보자는 홍명희 문학제 추진에 노력을 많이 했다. 유독 6.25 관련해서 이 사람에 대한 문학제를 한다는 것에 대해 의문을 가진다"고 덧붙였다.

이 밖에도 이장우 의원은 "국가보안법 폐지를 주장해 온 민족문학작가회의는 강정구 전 동국대 교수의 강정구 전 교수가 6.25를 민족해방전쟁이라고 말해 파문을 일으켰을 때에는 지지성명을 발표한 적이 있지 않나'라는 물음에 도 후보자는 "모르겠다"고 답했다.

한편 이은재 의원은 이날 도종환 후보자 인사청문회시 "깨끗한 인물이 없는 것인지 불량 인사만 뽑는 것은 아닌지 의문"이라며 "내로남불식으로 추상같이 엄격한 기준을 요구하던 분들이 봄바람같이 부드럽기만 한지 의문"이라고 꼬집기도 했다.

오피니언

기고

[기고] 고통당한 사람에게 해서는 안 될 말 3

고통당한 사람들을 도와준다고 하면서 그들에게 상처를 주는 경우가 있다. 그것은 본인이 고통당했을 때 경험한 대로 무엇이 필요한지를 명백히 알고는 있지만 그대

많이 본 기사

[기고] 고통당한 사람에게 해서는 안 될 말 3마디

고통당한 사람들을 도와준다고 하면서 그들에게 상처를 주는 경우가 있다. 그것은 본인이 고통당했을 때 경험한 대로 무엇이 필요한지를 명백히 알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