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성석교회 편재영 목사 관북노회 가입 비판
교회공익실천협의회 김화경 목사, 14일 총회회관 앞 기자회견

입력 Jun 15, 2017 08:03 AM KST
kimhwakyung
(Photo : ⓒ사진= 김진한 기자)
▲교회공익실천협의회(대표 김화경 목사)가 14일 오전 서울 대치동 예장합동 총회회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성석교회의 관북노회 가입을 비판하는 기자회견을 가졌다.

교회공익실천협의회 대표 김화경 목사가 14일 오전 서울 대치동 예장합동 총회회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성석교회의 관북노회 가입을 비판하는 기자회견을 가졌다.

성석교회 출신이라는 김화경 목사는 이날 특히 "성석교회 편모 목사가 관북노회에 가입하기 위해 대가성 로비를 제공했다는 의혹이 있다"며 "녹취록 등 정황 증거를 확보했으므로, 편 목사는 이에 답변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또 "총회의 썩은 정치꾼들은 대가성 로비 정황 의혹에 대해 사실 여부를 정확히 해 달라"며 "특히 편 목사는 서울남부지법 담임목사부존재 재판(2016가합106606)에서 패소해 담임목사가 아니라는 판결을 받은 인물이기도 하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는 "총회 임원회는 이러한 사회법 판결과 100-101회 총회 결의, 그리고 교회가 원래 속했던 서경노회의 고유 권한을 무시한 채 성석교회를 관북노회로 일방적 가입시키는 이유가 무엇인가"라고 질의했다.

아울러 김 목사는 성석교회 성도들을 향해서 "성석교회는 사회법 재판 결과에 의해 점차 안정을 찾아가고 있으므로, 성도님들은 편 가르기 하지 말고 하나님 사랑 안에서 하나 되기를 촉구한다"고 했으며 이어 "편 목사는 총회와 성석교회를 더 이상 우롱하지 말고 석고대죄하고 물러가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오피니언

기고

[기고] “차별과 혐오에 지탱하면 삶 불행할

"여러분, 만일 누군가를 차별하고 혐오함으로써 간신히 지탱되는 삶이 있다면, 그것은 참 불행한 삶일 것이라고 저는 생각합니다. 위기의 한국교회가 외부의 적인 성

많이 본 기사

명진스님, "처자식 있는 사람들이 본사 주지를?!"

명진스님이 18일 조계사 앞에서 무기한 단식에 들어갔습니다. 전날 명진스님은 종로 보신각에서 열린 '조계종 적폐청산 제4차 촛불법회'에서 단식을 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