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NCCK 6.15공동선언 17주년 성명, "조건 없는 대화, 민족화해의 길로!"

입력 Jun 15, 2017 11:37 AM KST
ncck_0615
(Photo : 사진= 베리타스 DB)
NCCK 실행위원회 전경.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 화해·통일위원회(위원장 나핵집 목사)는 6.15 공동선언 17주년을 맞이하여 성명서 "조건없는 대화로! 민족 화해의 길로!"을 발표했다.

성명서는 "6.15 공동선언 이후 17년을 맞이하지만 남북관계는 진전은커녕 무기경쟁이 가속화되고, 주변 강대국들의 틈에서 민족자주의 길은 요원해 보인다"며 "무기로는 평화를 이룰 수 없음을 다시 한 번 천명하며 새 정부가 한반도 평화와 국민의 안전을 최우선 과제로 삼아 현명하게 대처하길 희망한다"고 입장을 밝히고 있다.

아래는 성명서의 전문이다.

조건 없는 대화로! 민족 화해의 길로!

남북 정상이 6.15 공동선언을 통하여 "자주통일, 인도적 문제의 조속한 해결, 남북 경제협력 증대를 통한 민족경제의 발전, 민간교류의 활성화" 등의 원칙에 합의한 지 17년을 맞았다.

그러나 남북관계 진전은커녕 무기경쟁이 가속화되고, 주변 강대국들의 틈에서 민족자주의 길은 요원해 보인다. 촛불혁명으로 수립된 새 정부가 남북관계 개선의지를 보이고 있지만 북한의 핵무기 개발과 미사일 시험발사, 미군의 사드 (THAAD) 한반도 배치, 고도화되는 한미합동군사훈련 등으로 갈등의 골이 깊어지고 있다.

한미정상회담을 앞두고 미국은 사드배치와 한미동맹을 결부시키며 사드배치를 위한 압박의 강도를 더해가고 있다. 본회는 무기로는 평화를 이룰 수 없음을 다시 한 번 천명하며 새 정부가 한반도 평화와 국민의 안전을 최우선 과제로 삼아 현명하게 대처하길 희망한다.

본회는 남북한이 6.15 공동선언의 정신을 존중하고 실천하기를 기대하며, 민족 자주정신에 입각하여 정치, 군사적 문제를 뒤로하고 우선 남북 간 조건 없는 대화를 시작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 민족의 화해와 평화 번영을 이루기 위해 남북 정부는 시간을 아껴야 할 것이다.

본회는 민족의 화해와 평화 통일을 위해 지속적으로 기도하며 세계교회와 함께 협력할 것이다.

2017년 6월 15일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총 무 김 영 주

화 해 통 일 위 원 회

위 원 장 나 핵 집

오피니언

데스크시선

[데스크시선] 크리스천 코스프레

"오늘날 한국교회의 교인들은 크리스천 코스프레를 하는 듯 신앙과 생활이 유리된 모습을 자주 드러낸다. 신앙은 하나님의 말씀을 믿는 대로 실천함으로써 증명되는

많이 본 기사

<그알>이 폭로한 조계종 민낯, 중생은 어디로 가야하나?

지난 주말 SBS 시사고발 프로그램 <그것이 알고싶다>는 유명 주지스님의 성추문을 파헤쳤습니다. 방송을 보고 있노라니 성추문을 일으킨 전병욱씨 사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