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변희재, 카카오 종북 운운하더니...손해배상 어쩌나

입력 Jun 15, 2017 10:49 PM KST
byunheejae_0615
(Photo : ⓒ변희재 페이스북)
▲변희재 미디어워치 대표고문이 카카오로부터 제기된 소송에서 패소했다. 15일 서울남부지방법원은 변희재 고문에게 본인 트위터 계정에 있는 카카오 관련 게시물 200여 개를 삭제하고, 손해배상금 2천만 원을 지급하라고 판결했다.

변희재 미디어워치 대표고문이 카카오로부터 제기된 소송에서 패소했다. 15일 서울남부지방법원은 변희재 고문에게 본인 트위터 계정에 있는 카카오 관련 게시물 200여 개를 삭제하고, 손해배상금 2천만 원을 지급하라고 판결했다.

재판부는 변희재 고문이 '종북'이나 '좌편향 편집', '문재인 당의 비호' 등의 말로 카카오를 비난하는 게시글을 쓸 경우 한 건당 50만원씩을 카카오에 지급하도록 했다.

앞서 카카오는 지난해 3월 변희재 고문이 자사에 대한 허위사실을 적시해 명예를 훼손하고 인격권을 침해했다면서 소송을 낸 바 있다.

한편 이날 국토교통부장관 후보자 김현미 의원은 인사청문회시 변희재 고문을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자유한국당 측의 논물 표절 의혹 제기의 실마리가 되는 자료를 제공하는 곳에 대해 "변희재 씨가 하는 곳인가요"라고 물은 것이다. 그러자 질의를 한 자유한국당의 한 의원은 이를 얼버무리고 화제를 돌렸다.

보수 논객이기도 한 변희재 고문은 보수 우파 기독교인들과 승려들이 대거 참여하는 박사모 태극기 집회에 종종 연사로 나서 반공 정신을 강화하는 메시지를 전한 바 있다.

오피니언

데스크시선

[데스크시선] 크리스천 코스프레

"오늘날 한국교회의 교인들은 크리스천 코스프레를 하는 듯 신앙과 생활이 유리된 모습을 자주 드러낸다. 신앙은 하나님의 말씀을 믿는 대로 실천함으로써 증명되는

많이 본 기사

<그알>이 폭로한 조계종 민낯, 중생은 어디로 가야하나?

지난 주말 SBS 시사고발 프로그램 <그것이 알고싶다>는 유명 주지스님의 성추문을 파헤쳤습니다. 방송을 보고 있노라니 성추문을 일으킨 전병욱씨 사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