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문정인 특보, 강경화 후보자 보다 더 큰 문제"

입력 Jun 17, 2017 05:51 PM KST
moonjungin
(Photo : ⓒJTBC 보도화면 캡처)
▲당 대표에 도전하는 바른정당 하태경 의원이 외교협상 중에 작심발언을 쏟아낸 문정인 통일외교안부 대통령 특보에 대해 "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보자 보다 더 큰 문제"라고 밝혔다.

당 대표에 도전하는 바른정당 하태경 의원이 외교협상 중에 작심발언을 쏟아낸 문정인 통일외교안부 대통령 특보에 대해 "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보자 보다 더 큰 문제"라고 밝혔다.

하태경 의원은 17일 자신의 SNS를 통해 "문정인 특보는 외교협상의 기본을 망각했다. 문정인 특보가 우리 정부의 패를 모두 공개해버리는 바보 같은 짓이다"라며 이 같이 전했다.

하태경 의원은 "북한이나 미국이나 우리 전략을 다 알게 되면 그 이상의 것을 요구하게 된다"며 "마치 중국이 문재인 정부 들어 더 강경하게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반대를 하는 것과 마찬가지"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중국은 사드 철수가 수용 안될 것 같았던 박근혜 정부 때는 레이더 시찰 정도만 요구했다"며 "그러나 문재인 정부가 사드에 부정적인 입장을 공개하자 시찰을 넘어 철수를 요구하기 시작했다"고 지적했다.

마지막으로 "미국과 북한도 우리 패를 알았으니 그 이상의 것을 요구할 것"이라며 문정인 특보의 외교 전략에 "문제"라고 비판했다.

한편 문정인 특보는 지난 16일(현지시간) 워싱턴에서 열린 특보 간담회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해 두 가지 방안을 제시했다"며 "북한이 핵과 미사일 활동을 중단할 경우 한미 연합군사훈련의 규모를 줄이는 방안을 미국과 협의할 수 있다는 점이 그 첫 번째 제안"이라고 말했다.

이 밖에 문재인 특보는 이어진 기자간담회에서는 학자로서의 견해를 전제하면서 "사드가 한미 동맹의 전부인 것처럼 말하는 것은 수용하기 어렵다"고 말했으며 또 문 대통령이 전시작전권을 돌려받기를 원하고 있다는 뜻도 전달했다.

오피니언

기고

[기고] 때를 아는 지혜

"시대의 표적을 읽지 못하는 것이 어찌 종교인 과세 문제에 그치겠는가. '박근혜 탄핵' 사건과 관련해서 태극기와 성조기 심지어는 이스라엘기를 흔들며 거리의 물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