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문정인 교수 작심발언에 "한미동맹 고춧가루 뿌려"

입력 Jun 17, 2017 09:08 PM KST
shindongwook_0617
(Photo : ⓒ신동욱 공화당 총재 트위터 갈무리)
▲신동욱 공화당 총재가 문정인 교수(통일외교안보 대통령 특보)의 미국에서의 작심 발언에 날선 비판을 가했다.

신동욱 공화당 총재가 문정인 교수(통일외교안보 대통령 특보)의 미국에서의 작심 발언에 날선 비판을 가했다. 신 총재는 17일 자신의 SNS를 통해 문정인 교수의 발언에 "반미선동질의 극치 꼴이고 불을 들고 화약더미 속으로 뛰어든 꼴"이라고 했으며 "백번 천번 맞는 말 같지만 한미동맹 고춧가루 뿌린 꼴이고 깨자고 우회적 선포 꼴"이라고 했다. 또 "불난 집에 부채질도 유분수 꼴이고 베트남의 패망직전 데자뷰 꼴"이라고 덧붙였다.

같은 날 당 대표에 도전하는 바른정당 하태경 의원도 문정인 교수에 대해 "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보자 보다 더 큰 문제"라고 밝혔다. 하태경 의원은 17일 자신의 SNS를 통해 "문정인 특보는 외교협상의 기본을 망각했다. 문정인 특보가 우리 정부의 패를 모두 공개해버리는 바보 같은 짓이다"라며 이 같이 전했다.

하태경 의원은 "북한이나 미국이나 우리 전략을 다 알게 되면 그 이상의 것을 요구하게 된다"며 "마치 중국이 문재인 정부 들어 더 강경하게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반대를 하는 것과 마찬가지"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중국은 사드 철수가 수용 안될 것 같았던 박근혜 정부 때는 레이더 시찰 정도만 요구했다"며 "그러나 문재인 정부가 사드에 부정적인 입장을 공개하자 시찰을 넘어 철수를 요구하기 시작했다"고 지적했다.

마지막으로 "미국과 북한도 우리 패를 알았으니 그 이상의 것을 요구할 것"이라며 문정인 특보의 외교 전략에 "문제"라고 비판했다.

한편 문정인 특보는 지난 16일(현지시간) 워싱턴에서 열린 특보 간담회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해 두 가지 방안을 제시했다"며 "북한이 핵과 미사일 활동을 중단할 경우 한미 연합군사훈련의 규모를 줄이는 방안을 미국과 협의할 수 있다는 점이 그 첫 번째 제안"이라고 말했다.

이 밖에 문재인 특보는 이어진 기자간담회에서는 학자로서의 견해를 전제하면서 "사드가 한미 동맹의 전부인 것처럼 말하는 것은 수용하기 어렵다"고 말했으며 또 문 대통령이 전시작전권을 돌려받기를 원하고 있다는 뜻도 전달했다.

오피니언

기고

샬롬나비, 법무부 제3차 국가인권정책기본

샬롬을꿈꾸는나비행동은 법무부 제3차 국가인권정책기본계획(NAP)에 대한 논평을 발표하고, NAP에 동성애자 차별금지 조항을 넣는 것에 반대 의사를 표명하면서 NAP가

많이 본 기사

오현 스님 입적에 문 대통령 "주머니에 용돈 찔러주신 분"

오현 스님 입적 소식에 문재인 대통령이 오현 스님을 추모하는 글을 올렸다. 문 대통령은 27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불가에서 '마지막 무애도인'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