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김병준 교수, 김상곤 후보자 공수 뒤바뀌다

입력 Jun 18, 2017 07:49 AM KST
kimbyungjun
(Photo : ⓒ채널A 보도화면 캡처)
▲김병준 전 교육부총리와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가 김상곤 후보자의 논문 표절 의혹을 둘러싸고 외나무 다리에에서 만날 수 있을지 기대가 모아지고 있는 가운데 김병준 교수는 청문회 요청시 증인으로 나서겠다는 뜻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김병준 교수(전 교육부총리)와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가 김상곤 후보자의 논문 표절 의혹을 둘러싸고 외나무 다리에에서 만날 수 있을지 기대가 모아지고 있는 가운데 김병준 교수는 청문회 요청시 증인으로 나서겠다는 뜻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채널A 단독보도에 의하면 김병준 교수는 "진실을 이야기 하는 장소면 피할 이유가 없다"면서 "자기 잘못은 로맨스라고 하는 건 안 된다. 표절한 사람은 교육부 장관이 돼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김병준 교수는 지난 2006년 취임한 지 17일만에 교수노조 등의 논문 표절 의혹 제기와 사퇴 압박에 못이겨 교육부총리에서 물러난 바 있다. 당시 교수노조 위원장은 김상곤 한신대 교수였던 것.

김병준 교수와 김상곤 후보자는 공수가 뒤바뀌어 맞붙게 되었다.

오피니언

기고

[기고] 성경이 말하는 성령뱁티즘(Spirit Baptis

한국교회에서는 적지 않은 그리스도인들이 "성령으로 뱁티즘을 받는다"는 말의 의미를 잘못 이해하고 있다. 어떤 이들은 자신이 "성령으로 뱁티즘을 받았노라"고 하

많이 본 기사

[기자수첩] 병들대로 병든 신학교, 나아질 기미가 없다

교단을 막론하고 신학교가 크고 작은 내홍으로 몸살을 앓고 있습니다. 가장 최근엔 신학교 총장이 학교에 용역을 끌어들이는 일까지 벌어졌습니다.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