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소향 흥부자댁 유력..가왕 지키나 과거 인터뷰

입력 Jun 18, 2017 06:40 PM KST

소향 씨가 MBC 복면가왕 가왕인 '흥부자댁'으로 유력한 것으로 주목을 받고 있는 가운데 과거 '나는가수다(나가수) 2' 출연 후 인터뷰가 재조명되고 있다. 당시 소향 씨는 'CCM 가수'로서 세상의 무대에서 존재감을 드러냈다.

당시 소향 씨의 시아버지인 김경동 목사는 한 교계 매체와의 통화에서 소향 씨에게 대중가수로의 전향 의지가 없음을 분명히 밝혔다. 그는 "소향 씨는 현재 CCM 가수고 앞으로도 그럴 것"이라며 "'나가수'에 출연하면서도 그 점을 분명히 밝혔다"고 말했다.

당시 '나가수' 출연에 대해서는 "작년부터 ('나가수'측으로부터) 섭외 요청이 있었지만 거절해 오다 이번에 수락한 것"이라며 "CCM을 비롯해 기독교 음악의 환경이 매우 열악하다. 그래서 CCM 가수도 실력만 있으면 얼마든지 (기독교방송이 아닌) 일반방송 프로에 나갈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싶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소향 씨가) 일종의 롤모델이 됐으면 한다. (CCM 가수들이) 교회 안에만 머물러선 안 된다"며 "앞으로 예능프로에도 나갈 계획이다. 그렇게 자꾸 (기독교를) 알리려 한다"고 덧붙엿다.김 목사는 "연예계로 가려 했으면 이미 수 년 전부터 그런 제의가 국내는 물론 미국으로부터도 있었기에 얼마든지 갈 수 있었다"며 "그러나 우리가 바라보고 나아가는 길은 하나님이고 예수님 뿐"이라고 강조했다.

소향 씨도 지난 2013년 2월 한 교계 매체 와의 인터뷰에서 이렇게 언급했다. "제게 주신 하나님의 사명이 CCM계에 국한된 것이 아니라, 더 넓은 세상 가운데 전해야 하는 것임을 알았어요. 가장 큰 결실이라면, 많은 사람들에게 희망과 용기를 전했다는 것입니다. 콘서트 사연을 올리는 게시판에서, 절망 가운데 있다가 제 공연을 보고 다시 희망을 찾았다는 분의 글을 봤어요. 다시 신앙생활을 시작할 수 있는 힘을 얻었다는 분도 계셨어요. 복음의 선한 영향력을 끼쳤다는 것이 가장 감사한 일이에요."

CCM과 대중가요의 크로스오버를 생각하는 찬양사역자들에게 당부할 말로는 "세상은 그리 만만하지 않아요. 세상의 악한 것들도 가만히 놔두지도 않죠. 세상에 가서도 넘어지지 않기 위해서는 하나님께서 원하시는 것만을 과감하게 선택해야 합니다. 크로스오버의 성공이 목적이어선 안 되고, 하나님의 인도하심에 귀 기울여야 해요" 라고 언급했다.

오피니언

데스크시선

[데스크시선] 크리스천 코스프레

"오늘날 한국교회의 교인들은 크리스천 코스프레를 하는 듯 신앙과 생활이 유리된 모습을 자주 드러낸다. 신앙은 하나님의 말씀을 믿는 대로 실천함으로써 증명되는

많이 본 기사

<그알>이 폭로한 조계종 민낯, 중생은 어디로 가야하나?

지난 주말 SBS 시사고발 프로그램 <그것이 알고싶다>는 유명 주지스님의 성추문을 파헤쳤습니다. 방송을 보고 있노라니 성추문을 일으킨 전병욱씨 사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