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주광덕 의원, 조국 민정수석 사퇴 압박

입력 Jun 19, 2017 08:03 AM KST
jukwangduk
(Photo : ⓒ주광덕 의원 블로그 갈무리)
▲자유한국당 주광덕 의원

자유한국당 주광덕 의원이 조국 민정수석 사퇴 압박을 가했다. 주광덕 의원이 18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가진 기자회견 후 보도자료를 통해 안경환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허위혼인 신고' 판결문 입수 과정을 투명하게 공개하며 조국 민정수석에 눈감아주기 의혹을 제기했다.

주광덕 의원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안경환 전 법무부장관 후보자의 '문서위조 허위혼인신고 사건' 판결문 관련 논란사항에 대하여 설명하는 한편 쉽게 파악할 수 있었던 중요사항에 대한 검증에 눈감아 버린 특혜검증 책임자인 민정수석의 책임(사퇴)을 거듭 요구했다.

주광덕 의원은 특히 "약간의 관심으로 용이하게 확인 할 수 있었던 내용이고 법무부장관 후보자에게는 중대한 사유"라며 "특별친분관계에 의하여 눈감아 준 특혜 검증의 큰 잘 못, 반칙에 의하여 특권후보 만들어낸 것에 대해 책임지는 것이 국민에 대한 도리"라고 했다.

또 안경환 전 후보자가 지난 16일 오전 기자회견시 질의 응답을 통해 답변한 내용 중 "몇일 전 청와대 관계자로부터 질문을 받은 바 있다"는 취지의 답변에 문제를 제기하며 주광덕 의원은 청와대를 향해 "인적서류에 호적관리부분이 있다면 청와대에서 그 정도는 파악하지 않았겠는가?"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주광덕 의원은 "(조국)민정수석이 눈감아 줬다는 강한의혹을 지울 수 없다"면서 "문재인 정부에서 기회는 평등하고, 과정은 공정하고, 결과는 정의로울 것이라 했는데 공허한 메아리가 되지 않도록 책임 지는 모습을 보여주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오피니언

연재

생명살림 목회이야기(7) 충북 음성 농민교회

충북 음성의 농민교회 김재철 목사는 부임 후 16년 동안 묵묵히 농촌 목회에 전념했습니다. 부임 초기 대다수의 성도들은 노인이었지만, 지금은 젊은 성도들이 더 많

많이 본 기사

송태근 목사, 손해보더라도 강해설교 고집하는 이유

한국교회 대표적인 강해설교가 송태근 목사(삼일교회)가 자신이 강해설교를 고집하는 이유를 밝혀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공부하는 설교인 강해설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