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주광덕 의원, 조국 민정수석 사퇴 압박

입력 Jun 19, 2017 08:03 AM KST
jukwangduk
(Photo : ⓒ주광덕 의원 블로그 갈무리)
▲자유한국당 주광덕 의원

자유한국당 주광덕 의원이 조국 민정수석 사퇴 압박을 가했다. 주광덕 의원이 18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가진 기자회견 후 보도자료를 통해 안경환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허위혼인 신고' 판결문 입수 과정을 투명하게 공개하며 조국 민정수석에 눈감아주기 의혹을 제기했다.

주광덕 의원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안경환 전 법무부장관 후보자의 '문서위조 허위혼인신고 사건' 판결문 관련 논란사항에 대하여 설명하는 한편 쉽게 파악할 수 있었던 중요사항에 대한 검증에 눈감아 버린 특혜검증 책임자인 민정수석의 책임(사퇴)을 거듭 요구했다.

주광덕 의원은 특히 "약간의 관심으로 용이하게 확인 할 수 있었던 내용이고 법무부장관 후보자에게는 중대한 사유"라며 "특별친분관계에 의하여 눈감아 준 특혜 검증의 큰 잘 못, 반칙에 의하여 특권후보 만들어낸 것에 대해 책임지는 것이 국민에 대한 도리"라고 했다.

또 안경환 전 후보자가 지난 16일 오전 기자회견시 질의 응답을 통해 답변한 내용 중 "몇일 전 청와대 관계자로부터 질문을 받은 바 있다"는 취지의 답변에 문제를 제기하며 주광덕 의원은 청와대를 향해 "인적서류에 호적관리부분이 있다면 청와대에서 그 정도는 파악하지 않았겠는가?"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주광덕 의원은 "(조국)민정수석이 눈감아 줬다는 강한의혹을 지울 수 없다"면서 "문재인 정부에서 기회는 평등하고, 과정은 공정하고, 결과는 정의로울 것이라 했는데 공허한 메아리가 되지 않도록 책임 지는 모습을 보여주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오피니언

기고

[기고] 잠잠히 있다고 아무 것도 안 하는 것

이스라엘 백성들은 홍해 앞에서 가만히 있으라는 말씀을 듣는다. 그러나 그와 같은 난관 앞에서 가만히 있으라는 말씀은 아무 것도 하지 말라는 뜻이 아니다. 그들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