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김경재 자유총연맹 회장...사과 했지만 결국 기소

입력 Jun 19, 2017 05:24 PM KST
kimkyungjae_0619
(Photo : ⓒMBC 방송화면 캡쳐)
▲김경재 자유총연맹 회장 노무현 전 대통령 8천억원 불법 자금 주장에 사과까지 했지만 결국 검찰에 기소돼 재판에 넘겨졌다.

김경재 자유총연맹 회장이 노무현 전 대통령 8천억원 불법 자금 주장에 사과까지 했지만 결국 검찰에 기소돼 재판에 넘겨졌다. 김경재 회장은 얼마전 있었던 집회 현장에서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이 8천억원 불법 자금을 받았다고 주장한 바 있다.

당시 김경재 자유총연맹 회장은 지난해 11월 말과 지난 2월, 집회 연설시 노 전 대통령이 과거 삼성으로부터 8천억 원을 받았으며 이해찬 전 총리가 이를 주도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노무현 재단이 법적 대응 방침을 알리는 등 논란이 확산되자 해당 발언 하루 만에 "표현이 적절치 않았다"며 "그 점은 내가 잘못했다"고 사과한 바 있다. 그는 한 매체를 통해 이 같이 밝히며 "노 전 대통령을 문제 삼으려 했던 건 아니니 이해해줬으면 좋겠다"고 밝혔었다.

앞서 연합뉴스 등 주요 언론의 보도에 의하면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아들 노건호 씨와 노무현재단 이사장인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의원은 21일 김경재 회장이 허위발언을 했다며 '사자에 대한 명예훼손 및 명예훼손 혐의'를 적용해 검찰에 고소했다.

이들의 법률대리인에 따르면 고소장에는 "대대적인 보도를 통해 일반 국민에게까지 허위사실이 광범위하게 유포됐다"며 "김씨의 발언은 어떤 객관적인 근거도 없이 한 말"이라고 지적했다.

오피니언

기고

[기고] 때를 아는 지혜

"시대의 표적을 읽지 못하는 것이 어찌 종교인 과세 문제에 그치겠는가. '박근혜 탄핵' 사건과 관련해서 태극기와 성조기 심지어는 이스라엘기를 흔들며 거리의 물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