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황교안, 문정인 특보 발언에 "한미동맹 훼손"

입력 Jun 19, 2017 10:41 PM KST
hwang
(Photo : ⓒ황교안 전 국무총리 페이스북)
▲ 황교안 전 국무총리.

개신교 전도사 출신 황교안 전 국무총리가 문정인 특보 발언에 대해 "한미동맹을 훼손하는" 발언이라고 말했다.

황교안 전 총리는 1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미국의 새로운 행정부가 출범한 이후 세계정세가 급변하고 있다"며 "지금은 이러한 여건변화에 적극 대응하기 위해 한미동맹을 더욱 굳건히 해야 할 시점"이라며 이 같이 전했다.

황교안 전 총리는 특히 문정인 특보가 "북한이 핵·미사일 활동을 중단하면 미국의 한반도 전략자산과 한.미합동군사훈련을 축소할 수 있다" "사드 문제로 한미동맹이 깨진다면 그게 무슨 동맹이냐" 등의 발언을 한 데에 해당 발언을 직접 언급하며 "이런 발언에 대해 언론들도 해당 특보의 한.미 동맹관을 지적하며 크게 우려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황교안 전 총리는 이어 "외교.안보에는 실험이 있을 수 없다"면서 "국가 안위와 국민 생명을 지키는 문제이기 때문이다. 치고 빠지기를 해서도 안된다. 이 문제에 관해서는 모두 신중하고 책임있게 언행해야 한다. 국가안위에 한 치의 빈틈도 생기지 않도록 조치해야 하지 않겠는가"라고 반문했다.

한편 황교안 전 총리는 침례교의 한 교회에서 전도사로 섬긴 적이 있으며 황 전 총리 부인 최지영 여사도 복음성가 가수 등으로 활동하다가 기독교 대학인 나사렛 대학에서 교편을 잡고 학생들을 가르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오피니언

기고

[기고] 고통당한 사람에게 해서는 안 될 말 3

고통당한 사람들을 도와준다고 하면서 그들에게 상처를 주는 경우가 있다. 그것은 본인이 고통당했을 때 경험한 대로 무엇이 필요한지를 명백히 알고는 있지만 그대

많이 본 기사

[기고] 고통당한 사람에게 해서는 안 될 말 3마디

고통당한 사람들을 도와준다고 하면서 그들에게 상처를 주는 경우가 있다. 그것은 본인이 고통당했을 때 경험한 대로 무엇이 필요한지를 명백히 알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