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홍준표, 홍석현에 사과할까? 여론조사 비판도

입력 Jun 20, 2017 08:17 AM KST
hongjunpyo_0620
(Photo : ⓒKBS 보도화면 캡처)
▲지난 18일 홍준표 전 경남지사가 홍석현 전 중앙일보 회장에 "신문 갖다 바치고, 조카 구속시키고 겨우 얻은 자리가 청와대 특보자리"라고 맹비난해 소송 위기에 몰린 가운데 홍준표 전 지사가 홍석현 전 회장에 공개 사과 할지 여부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지난 18일 홍준표 전 경남지사가 홍석현 전 중앙일보 회장에 "신문 갖다 바치고, 조카 구속시키고 겨우 얻은 자리가 청와대 특보자리"라고 맹비난해 소송 위기에 몰린 가운데 홍준표 전 지사가 홍석현 전 회장에 공개 사과 할지 여부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홍준표 전 지사는 이 같은 발언으로 홍석현 전 회장에 언론, 방송을 통해 문재인 정부의 환심을 산 댓가로 통일외교안보 특보 자리를 얻었다는 식의 평가를 내렸다. 당 대표 출마 경선 기자간담회에서 전한 홍준표 전 지사의 이 같은 발언이 홍석현 전 회장의 명예를 훼손했다며 중앙미디어네트워크 측은 홍 전 지사가 공개 사과하지 않을 시 법적 책임을 묻겠다고 한 바 있다.

앞서 홍준표 전 지사는 하루 전날인 17일에는 한 여론조사에 비판의 날을 세우기도 했다. 홍준표 전 지사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오늘 어느 여론조사에 의하면 문재인 정부에 대한 호남지역 지지율이 99%라고 발표했다"면서 "대선전부터 우리와 반대편에 서서 우리를 힘들게 했던 그 기관의 조사가 사실이라면 이것은 북한의 김정은 지지율을 능가하는 놀라운 지지율이다"라고 비꼬았다.

이어 홍준표 전 지사는 "무슨 코메디 같은 여론조사가 언제까지 계속될지 우리 한번 지켜보자"고 했으며 뒤 이어 "갤럽의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호남지역 지지율 99%는 단군이래 최고의 지지율이다. 대단한 지지율이다"라고 덧붙였다.

홍준표 전 지사는 18일 당 대표 출마 경선 기자간담회에서 새 정부를 향해 "결국은 친박 패당 정부에서 주사파 패당 정부로 바뀐 것에 불과하다"고 독설을 날렸다. 홍 전 지사는 이어 "정상적인 나라가 아니라고 본다"면서 "모든 게 주사파 찬양시대로 돌아갔기 때문에 당분간 언론도 정상화되기 어렵다"고 덧붙였다.

오피니언

기고

샬롬나비, 법무부 제3차 국가인권정책기본

샬롬을꿈꾸는나비행동은 법무부 제3차 국가인권정책기본계획(NAP)에 대한 논평을 발표하고, NAP에 동성애자 차별금지 조항을 넣는 것에 반대 의사를 표명하면서 NAP가

많이 본 기사

오현 스님 입적에 문 대통령 "주머니에 용돈 찔러주신 분"

오현 스님 입적 소식에 문재인 대통령이 오현 스님을 추모하는 글을 올렸다. 문 대통령은 27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불가에서 '마지막 무애도인'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