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이철우 국회의원, "이 정권 오래 못갈 것" 발언

입력 Jun 20, 2017 11:39 AM KST
leechulwoo
(Photo : ⓒ이철우 국회의원 SNS 갈무리)
▲자유한국당 이철우 국회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을 겨냥해 "대통령 선거까지는 못갈 것 같다"면서 문 대통령 탄핵을 시사하는 발언을 해 논란을 사고 있다.

자유한국당 이철우 국회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을 겨냥해 "대통령 선거까지는 못갈 것 같다"면서 문 대통령 탄핵을 시사하는 발언을 해 논란을 사고 있다. 당 최고위원 경선에 나선 이철우 국회의원은 지난 19일 제주에서 열린 당 대표 및 최고위원 후보자 합동토론회에 참석해 "문 정부가 하는 것을 보면 정말 기가 막힌다"면서 이 같이 밝혔다.

이철우 국회의원은 특히 "국민들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라고 당선시켜 줬더니 나라를 망할 지경으로 끌고 가고 있다"며 "이 정권도 오래 갈 것 같지 않다"고 새 정부에에 직격탄을 날리기도 했다.

이 같은 이철우 의원의 발언에 20일 최민희 더불어민주당 전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자유한국당이 다음 총선 때까지 못갈 것 같다"는 재치있는 역공을 가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이철우 국회의원은 국가정보원 출신으로 알려져 있다. 지난 대선때에는 사무총장을 역임한 바 있다.

오피니언

기고

[기고] 때를 아는 지혜

"시대의 표적을 읽지 못하는 것이 어찌 종교인 과세 문제에 그치겠는가. '박근혜 탄핵' 사건과 관련해서 태극기와 성조기 심지어는 이스라엘기를 흔들며 거리의 물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