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이철우 국회의원, "이 정권 오래 못갈 것" 발언

입력 Jun 20, 2017 11:39 AM KST
leechulwoo
(Photo : ⓒ이철우 국회의원 SNS 갈무리)
▲자유한국당 이철우 국회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을 겨냥해 "대통령 선거까지는 못갈 것 같다"면서 문 대통령 탄핵을 시사하는 발언을 해 논란을 사고 있다.

자유한국당 이철우 국회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을 겨냥해 "대통령 선거까지는 못갈 것 같다"면서 문 대통령 탄핵을 시사하는 발언을 해 논란을 사고 있다. 당 최고위원 경선에 나선 이철우 국회의원은 지난 19일 제주에서 열린 당 대표 및 최고위원 후보자 합동토론회에 참석해 "문 정부가 하는 것을 보면 정말 기가 막힌다"면서 이 같이 밝혔다.

이철우 국회의원은 특히 "국민들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라고 당선시켜 줬더니 나라를 망할 지경으로 끌고 가고 있다"며 "이 정권도 오래 갈 것 같지 않다"고 새 정부에에 직격탄을 날리기도 했다.

이 같은 이철우 의원의 발언에 20일 최민희 더불어민주당 전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자유한국당이 다음 총선 때까지 못갈 것 같다"는 재치있는 역공을 가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이철우 국회의원은 국가정보원 출신으로 알려져 있다. 지난 대선때에는 사무총장을 역임한 바 있다.

오피니언

기고

[기고] “차별과 혐오에 지탱하면 삶 불행할

"여러분, 만일 누군가를 차별하고 혐오함으로써 간신히 지탱되는 삶이 있다면, 그것은 참 불행한 삶일 것이라고 저는 생각합니다. 위기의 한국교회가 외부의 적인 성

많이 본 기사

명진스님, "처자식 있는 사람들이 본사 주지를?!"

명진스님이 18일 조계사 앞에서 무기한 단식에 들어갔습니다. 전날 명진스님은 종로 보신각에서 열린 '조계종 적폐청산 제4차 촛불법회'에서 단식을 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