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포토] 혐오는 하느님의 언어가 아니다

입력 Jul 07, 2017 01:22 PM KST
bora
(Photo : Ⓒ 사진 = 지유석 기자 )
7일 오전 서울 명동 향린교회에서 예장합동의 임보라 목사 이단심사를 규탄하는 기자회견이 열린 가운데 참가자들이 퍼포먼스를 벌이고 있다.
bora
(Photo : Ⓒ 사진 = 지유석 기자 )
7일 오전 서울 명동 향린교회에서 예장합동의 임보라 목사 이단심사를 규탄하는 기자회견이 열린 가운데 참가자들이 퍼포먼스를 벌이고 있다.

7일 오전 서울 명동 향린교회에서 예장합동의 임보라 목사 이단성 심사를 규탄하는 기자회견이 열린 가운데 참가자들이 피켓을 들고 퍼포먼스를 벌였다.

향린공동체는 이날 성명을 통해 "차별을 옹호하고 편협한 신학적 논리로 하느님의 사역을 실천하는 동료목회자를 심판해 이단으로 낙인찍으려는 행태를 즉각 멈추라"고 촉구했다.

오피니언

기고

[기고] 외로움의 끝

하나님의 임재를 구하게 되면 우리는 다른 사람들이 두려워하는 일들 가운데서도 안식과 평화를 누릴 수 있다. 왜냐하면 그분은 우리를 보호하며 지지하시는 분이기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