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이언주 의원, "밥 하는 아줌마" 해명 없나?!

입력 Jul 10, 2017 08:22 PM KST
unju
(Photo : ⓒ신동욱 총재 트위터 갈무리)
▲국민의당 이언주 의원이 노동자들의 불법 파업을 경계하는 목소리를 내는 와중에 학교 급식 조리종사원들에 "그냥 밥 하는 동네 아줌마"라고 발언해 논란에 휩싸였으나 아직까지 해명 등 별다른 공식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의당 이언주 의원이 노동자들의 불법 파업을 경계하는 목소리를 내는 와중에 학교 급식 조리종사원들에 "그냥 밥 하는 동네 아줌마"라고 발언해 논란에 휩싸였으나 아직까지 해명 등 별다른 공식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언주 의원의 노동자들에 대한 막말에 비판 여론이 점점 거세지고 있는 모습이다. 신동욱 공화당 총재는 9일 자신의 SNS를 통해 "이언주 '막말 퍼레이드' 논란, 어불성설의 감탄사 '띠용' 꼴이고 국민의당 기둥 뿌리 뽑히는 소리 꼴이다. 안철수에 정치생명 걸었다가 부도난 꼴이고 정치철새가 조류독감 걸린 꼴이다. 도를 넘은 발언 수위 한계점 넘친 꼴이고 막말의 막장드라마 꼴이다"라고 남겼다.

같은 날 더불어민주당 표창원 의원도 자신의 SNS에 "정치적 표현의 자유는 존중되어야 하지만 입법 권력자 국회의원이 힘들고 아파서 파업하는 국민에게 막말 비하 매도하는 건 옳지 않다"라고 적었다.

이언주 의원은 앞서 지난달 국민의당 원내정책회의에서 29일과 30일, 양일간 열린 비정규직 노동자 파업에 대해 한 발언도 새삼 회자되고 있다. SBS 등 주요 소식통에 의하면 이언주 의원은 해당 회의에서 "파업은 헌법정신에 따른 노동자 권리지만 아이들의 밥먹을 권리를 해쳐서는 안된다"고 했으며 파업에 동참한 노동자들을 '나쁜 사람'이라고 칭한 것으로 알려졌다.

SBS의 보도에 따르면 이언주 의원은 비정규직 파업에 관한 견해를 묻는 기자의 물음에 파업 노동자들을 '미친놈들'이라고 칭했으며 또 급식 조리종사원들에대해서는 "아무 것도 아니다. 그냥 급식소에서 밥 하는 아줌마들이다"라고 해당 노동자들을 비하하는 발언을 했다.

이언주 의원은 또 해당 매체에 "밥하는 아줌마가 왜 정규직화가 돼야 하냐"며 "그냥 동네 아줌마들이다. 옛날 같으면 그냥 조금만 교육시켜서 시키면 된다"고도 했다.

오피니언

일반

[뉴스되짚어보기] 유진 피터슨 발언 논란이

"분명한 건 '동성애는 죄'라는 식의 보수적 접근을 고집하면 교회는 시대흐름에 뒤쳐질 것이라는 점이다. 사실 지난 퀴어문화축제에서 일단의 기독교인들은 ‘동성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