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뇌선, 해녀 잠수 전 입에 털어 넣는 상비약

입력 Jul 11, 2017 04:09 AM KST
jtbc_0711
(Photo : ⓒJTBC 보도화면 캡처)
▲해녀들이 잠수하기 전에 입에 털어 넣는 상비약으로 알려진 뇌선이 눈길을 끌고 있다. 뇌선은 80년대 초반부터 해녀들 사이에 많이 사용된 약품으로 현재까지 계속 생산되고 있다.

해녀들이 잠수하기 전에 입에 털어 넣는 상비약으로 알려진 뇌선이 눈길을 끌고 있다. 뇌선은 80년대 초반부터 해녀들 사이에 많이 사용된 약품으로 현재까지 계속 생산되고 있다.

뇌선은 '천혜당 제약'의 약품으로서 비마약성 해열, 진통, 소염제로 처방 없이 약국에서 구입할 수 있다. 뇌선에 첨가된 성분으로는 아세트아미노산과 카페인 등이 있다.

10일 방송된 JTBC '뉴스룸'에서는 잠수하기 전 해녀가 뇌선을 입에 털어넣는 장면을 보여줬다. 부산 송도 암남해변 해녀는 "이거(뇌선) 안 먹으면 한 발짝도...귀가 먹먹해서 못 들어가. 이거 안 먹으면. 해녀들은 일단 누구나 다 먹어"라고 전했다.

오피니언

기고

[기고] 무엇을 해야 할지 모를 때 할 일 7가

무엇을 해야 할지 막막할 때 신앙인이라면 하나님께 기도해야 한다. 여전히 알지 못할 때 몇 가지 방안들이 있기는 하다. 그러나 궁극적으로 우리는 성령의 동행을 믿

많이 본 기사

수원교구 울지마 톤즈 성폭력 가해자 신부 '정직'

종교계라고 예외는 아니었다. '미투'(#MeToo·나도 당했다)' 운동이 들풀 처럼 번지고 있는 가운데 도덕성을 최우선 가치로 여기고 있는 성직자의 성추행